호남타임즈
최종편집 : 2019.10.22 화 00:39
온라인 도서관오피니언을 위한 보고서
2014년 전라남도 통계로 보는 고령자의 삶 / 고령자, 전남 총인구의 21.8%, 10가구 중 2가구 고령 가구주60세 이상 67%는 생활비를 본인·배우자가 직접 마련 / 고령자 사망원인 … 1위 암, 2위 뇌혈관, 3위 심장 질환
호남타임즈  |  mokpotimes@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4.10.28  17:00:29
트위터 페이스북 Kakaostory 구글 aver_band

   
 
Ⅰ. 인구 및 가구

1. 연령계층별 인구
고령자는 전체인구의 21.8%, 2030년에는 33.5%로 증가할 전망이다.
2014년 전남지역 65세 이상 고령자는 38만3천명으로 전체인구(175만7천 명)의 21.8%로 매년 지속적으로 증가되는 추세를 보이고 있다.
고령자 비율은 2030년에는 33.5%로 2014년 21.8%에 비해 약 1.5배 증가할 전망이다. 또한 2014년 전남지역의 고령자 비율은 전국 12.7%에 비해 9.1%p 높은 수준이다.

2. 성별 고령인구
고령자 성비는 63.1, 2030년에는 71.5로 높아질 전망이다.
   
 
2014년 전남지역 65세 이상 고령자 성비는 63.1이며, 2030년에는 71.5로 크게 높아질 것으로 전망된다.
이는 의료기술의 발달 및 건강에 대한 관심고조 등으로 남자 고령자의 사망률이 점점 낮아지고 있기 때문이다.

3. 노년부양비 및 노령화지수
노년부양비는 33.8%로서 생산가능인구 3명이 노인 1명 부양하는 꼴이다.
2014년 전남지역 노년부양비는 33.8%로 생산가능인구(15~64세) 3명이 노인 1명을 부양하고 있다.
2014년 노령화지수는 158.9로 유소년인구(0∼14세) 100명당 고령인구 158.9명이며, 전남은 2007년에 이미 노령화지수 105.7로 고령인구가 유소년인구를 초과하였다.
   
 
전국은 2017년에 노령화지수가 104.1로 나타날 전망이다.

4. 지역별 고령인구 순위
고령인구 비율이 높은 지역은 고흥군(34.6%,) 보성군(31.9%), 함평군(31.2%) 순이다.
2013년 전남지역 주민등록상 총인구는 1,907천명으로 65세 이상 인구(375천명) 비율은 20.0%로 나타났다.
지역별로 보면, 고흥군(34.6%), 보성군(31.9%), 함평군(31.2%), 곡성군(31.1%)) 순이다.

5. 고령가구
고령가구 비율은 35.3%로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추세이다.
2014년 전남지역 고령가구(가구주가 65세 이상인 가구)는 전체 709천 가구 중 250천 가구(35.3%)로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추세이다.
2030년에는 고령가구 비중이 46.9%로 증가될 전망이다.
한편 가구주의 연령이 65세 이상이면서 혼자 사는 가구는 총 가구의 16.4%를 차지하며, 향후 2030년에는 23.3%로 증가될 전망이다.

6. 고령가구주의 혼인상태
유배우 고령가구주의 비율은 17.1%, 2030년에는 23.6%로 증가할 전망이다.
2014년 전남지역 고령가구주(65세 이상)의 혼인상태는 사별(17.6%), 유배우(17.1%), 이혼(0.5%)순으로 나타나고 있다.
고령가구주의 혼인상태 중 유배우 비율은 총가구주의 17.1%로 2030년에는 23.6%로 증가할 전망이다.
2014년 전남의 고령가구주 유배우 비율은 17.1%로 전국 11.1%보다 6.0%p 높다.

7. 이혼 및 재혼 건수
고령자의 이혼 및 재혼건수는 남자가 여자보다 더 높다.
2013년 전남지역 65세 이상 고령자의 이혼 건수는 남자 170건(4.2%), 여자는 69건(2.1%)으로 2000년에 비해 남자는 2.2배, 여자는 2.9배 증가했다.
2013년 65세 이상 고령자의 재혼 건수도 2000년에 비해 남자는 1.6배, 여자는 3.6배 증가했다.

8. 기대여명
65세 고령자의 기대여명은 여자가 남자보다 5.4년 더 높다.
2011년 전남지역 65세 고령자의 기대여명은 여자 22.1년으로 남자 16.7년 보다 5.4년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전국 65세 고령자 기대여명은 여자 21.9년으로 남자 17.4년보다 4.5년 높게 나타났다.

Ⅱ. 고용

9. 경제활동 참가율
고령자의 경제활동참가율은 47.6%로 전국에 비해 16.2%p 높다.
2013년 전남지역 65세 이상 고령자의 경제활동참가율은 47.6%로 전국(31.4%)에 비해 16.2%p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2013년 전남지역 65세 이상 경제활동참가율은 2007년(49.5%)에 비해서는 1.9%p 낮다.
한편, 65세 이상 고령자의 경제활동인구는 934천명으로 2010년 이후 다시 증가추세이다.

10. 고용률
고령자의 고용률은 47.2%로 전국에 비해 16.3%p 높다.
2013년 전남지역 65세 이상 고령자 고용률은 47.2%로 전국에 비해 16.3%p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2013년 전남지역 65세 이상 고령자의 고용률은 2007년(49.4%)에 비해 2.2%p 낮다.

Ⅲ. 보건

11. 사망원인
고령자의 사망원인 1위는 ‘암’, 2위는‘뇌혈관질환’이다.
2012년 전남지역 65세 이상 고령자 사망원인 1위는 ‘암’으로 인구 10만명 당 918.8명이 사망하였고, 그 다음으로 뇌혈관 질환(397.0명), 심장질환(361.2명), 당뇨병(196.3명), 폐렴(143.2명) 순으로 나타났다.
전국과 비교하면, 1∼3위(암, 뇌혈관 질환, 심장질환)는 동일. 4위는 당뇨병, 5위는 폐렴으로 차이가 난다.

12. 암 종류별 사망률
고령자의 암 종류별 사망률은 ‘폐암’이 가장 높다.
2012년 전남지역 65세 이상 고령자 암 종류별 사망률은 폐암이 인구 10만명 당 236.9명으로 가장 높고, 그 다음으로 간암(127.0명), 위암(117.5명), 대장암(105.0명), 췌장암(60.7명) 순으로 나타났다.
대부분 남자가 여자에 비해 암 종류별 사망률이 높게 나타났으며, 특히 폐암의 경우는 남자가 4.9배 높게 나타났다.
전국과 비교하면 전남의 암 종류별 사망률이 전체적으로 높은 편이다.

Ⅳ. 복지사회참여

13. 국민기초생활보장 수급 현황
고령자의 국민기초생활보장 수급율은 7.2%로 전년과 동일하다.
2013년 전남지역 65세 이상 국민기초생활보장 ‘수급률’은 7.2%로 나타났으며, 여자(8.6%)가 남자(4.8%)보다 3.8%p 높다.
2005년에 비해서는 전체 수급률이 5.8%p 낮아지고 있다.
한편, 2013년 65세 이상 일반수급자는 24,871천명으로 전체수급자의 33.5%를 차지했다.

14. 생활 여건의 변화
고령자의 생활여건이 ‘좋아짐’으로 문화·여가는 29.4%, 사회보장은 34.6% 응답했다.
2013년 전남지역 65세 이상 고령자의 생활여건이 ‘좋아짐’으로 문화·여가에서는 29.4%, 사회보장은 34.6%가 응답했다.
2009년에 비해서는 문화·여가는 ‘좋아짐’이 5.9%p, ‘나빠짐’은 3.0%p 낮아진 반면, ‘변화 없음’은 8.9%p 높아졌다.
2009년에 비해서는 사회보장은 ‘좋아짐’이 14.3%p 낮아진 반면, ‘변화 없음’은 14.3%p 높아지고, ‘나빠짐’은 동일하다.

15. 생활비 마련 방법
60세 이상 고령자 66.8%는 생활비를 ‘본인 및 배우자가 직접’ 마련하고 있다.
2013년 전남지역 60세 이상 고령자의 생활비 마련 방법은 ‘본인 및 배우자 부담’(66.8%), ‘자녀 또는 친척지원’(24.4%) 순으로 나타났다.
생활비를 본인 및 배우자가 직접 마련하는 경우, 그 방법은 ‘근로사업소득’(73.4%)‘연금 퇴직금’(16.1%), 순으로 높았다.
2009년에 비해서는 ‘본인 및 배우자 부담’, ‘정부 및 사회단체 지원’은 감소한 반면에 ‘자녀 또는 친척지원’, 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16. 현재 자녀와 동거여부 및 비 동거 이유
60세 이상 고령자의 82.4%는 ‘자녀와 따로 살고 있다’고 응답했다.
2013년 전남지역 60세 이상 고령자 중, 17.6%가 현재 자녀와 같이 살고 있으며, 82.4%가 자녀와 같이 살고 있지 않다.
2013년 ‘자녀와 같이 살고 있다’는 비율이 2009년 16.0%에 비해 1.6%p 높아졌다.
비 동거 사유로는 ‘따로 사는 것이 편해서’ 31.5%, ‘자녀의 직장 학업때문에’(27.3%), ‘자녀에게 부담이 될까 봐’(25.0%) 순으로 나타났다.

17. 향후 자녀와 동거의향
60세 이상 고령자의 74.2%는 ‘향후 자녀와 같이 살고 싶지 않다’고 응답했다.
2013년 전남지역 60세 이상 고령자 중, 향후 ‘같이 살고 싶지 않음’은 74.2%, ‘자녀와 같이 살고 싶음’ 25.8%로 나타났다.
향후 자녀와 ‘같이 살고 싶지 않음’ 응답한 경우, ‘살고 싶은 곳’으로는 ‘자기 집’이 81.6%로 가장 높다.
- 2009년에 비해서는 ‘같이 살고 싶지 않음’은 비율이 15.6%p 높아졌다.

18. 여가활용 만족도
고령자의 11.4%만이 여가활용에 ‘만족 한다’고 응답했다.
2013년 전남지역 65세 이상 고령자 여가활용 만족도는 ‘만족’이 11.4%, ‘보통’ 55.8%, ‘불만족’은 32.8%로 나타났다.
- 2009년에 비해 ‘만족’은 12.0%p 낮아진 반면, ‘보통’은 10.1%p ‘불만족’은 1.9%p로 높아졌다.

19. 소비활동 만족도
고령자의 10.0%만이 소비생활에 ‘만족 한다’고 응답했다.
2013년 전남지역 65세 이상 고령자 소비생활 만족도는 ‘만족’이 10.0%, ‘보통’ 40.1%, ‘불만족’ 49.9%로 나타났다.
2009년에 비해서는 ‘만족’은 0.7%p, ‘보통’은 7.9%p 모두 낮아진 반면 ‘불만족’은 8.5%p 높아졌다.

20. 노인학대 신고접수건수 및 상담횟수
노인학대 신고건수는 795건으로 65세 이상 인구 천명 당 2.3건 꼴 이다.
2013년 전남지역 노인학대 신고건수는 795건으로 2010년 대비 516건(54.1%) 증가했다.
노인학대신고접수율은 65세 이상 인구 천명 당 2.3건으로 학대를 받는다고 신고했다.
2013년 전남지역 노인 학대 상담횟수는 2,588건으로 2010년 대비 865건(50.2%) 증가했다.

<목포타임즈신문 제115호 2014년 10월 29일자 8면>

 


< 밝은 지역사회를 열어가는 호남타임즈 >
< 기사 제보 및 보도 요청, E-mail : honamtimes@hanmail.net >
< 저작권자 © 호남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

호남타임즈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Kakaostory 구글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58613)전라남도 목포시 산정로 268(산정동), 근화밀레니엄상가 103동 상가 10호
TEL : (061) 272-5587   |  FAX : (061)272-5589
등록일 2011년 8월 23일 | 등록번호 전남 아 00151 | 발행인 (주)호남타임즈 정진영 | 편집인 : 김재형 | 청소년 보호책임자: 정진영
Copyright 2011 호남타임즈.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okpotimes@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