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2-06 18:00 (월)
안진성<목포소방서 소방교> 사소한 부주의가 인재를 부른다
상태바
안진성<목포소방서 소방교> 사소한 부주의가 인재를 부른다
  • 목포타임즈
  • 승인 2012.03.16 09: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겨우내 움츠렸던 날씨가 따뜻해지기 시작하면서 요즘 농촌에서는 농사준비를 위해서 논․밭두렁을 태우는 풍경을 종종 볼 수 있다.

우리나라 산불의 대부분은 봄철에 일어나고 있기 때문에 각별한 주의가 요망되기도 한다.

대형 산불의 원인은 대부분 사소한 부주의에서 발생하는 인재(人災)이다. 부득이 논․밭두렁을 태울 경우 소방서(119) 및 읍·면사무소에 협조하여 마을 공동으로 날짜를 지정해 태우고 불이 완전히 꺼질 때까지 자리를 비워서는 안 된다.

불이 번질 경우를 대비 진화장비를 갖추고 실시해야 하며, 바람이 없는 날을 택하는 것도 산불예방의 한 방법이다.

산림과 인접한 지역에서 논․밭두렁이나 농산폐기물 소각 시에는 반드시 군청이나 면사무소에서 허가를 받고 관련 책임자 입회하에 실시하여야 한다. 한순간의 부주의로 일단 불이 발생하면 온 국민이 함께 나서서 조기에 진화하는 동참의식도 또한 필요하다.

논․밭두렁을 태우는 것은 아주 하찮아 보이지만 엄청난 재난의 원인이 될 수 있다. ‘자나 깨나 불조심’이란 말은 초등학교 교실에서만 결코 유용한 말이 아니라 우리 주변 사람들 머릿속에 각인되어야 할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