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04 19:54 (목)
전남도교육청 , 스포츠 통한 즐거운 도전, ‘2016. 전남 학생 스포츠문화 축제’ 성황리 마쳐
상태바
전남도교육청 , 스포츠 통한 즐거운 도전, ‘2016. 전남 학생 스포츠문화 축제’ 성황리 마쳐
  • 정진영 기자
  • 승인 2016.09.12 16: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9일 해남 일원에서 전남 교육가족 및 지역민들 높은 관심 속에 열려 / 전남도교육청 “지역민과 교류하고 학생들 꿈, 끼, 행복 키워주는 축제였다”

▲ 2016. 전남 학생 스포츠문화 축제
전남 아이들의 꿈과 끼, 행복을 키우고 스포츠를 통한 즐거운 도전으로 가득했던 ‘2016. 전남 학생 스포츠문화 축제’가 전남 학생들과 교직원, 학부모, 지역주민 1만여 명이 참여한 가운데 성황리에 끝났다.

전남도교육청(교육감 장만채)이 주최하고 해남군과 목포대학교, 전라남도생활체육회가 후원하는 이번 축제는 지난 7일부터 9일까지 3일간 해남 우슬체육관과 해남지역 8개 학교, 해남문화예술회관 등 해남 일원에서 열렸다.

축제 기간동안 열린 ‘제10회 교육감배 학교스포츠클럽대회’에는 축구, 농구, 배구, 티볼, 줄넘기, 창작댄스 등 15개 종목에 415개 팀, 5,074명의 학생 선수들이 참가해 열띤 경쟁을 펼치고 끈끈한 우정을 나눴다.

개막식 식전공연에서는 전남예술고·진도국악고 학생들의 난타와 전통춤 공연, 학생동아리 코마의 댄스 공연이 축제 참가자들의 큰 호응을 얻었다.

이와 함께 전남미용고, 목포대학교 학생들과 문화예술단체 등이 주관한 문화레포츠 체험 부스도 지역주민과 축제 참가자들의 많은 관심을 받았다.

또 전남미용고 학생들이 운영하는 네일아트와 타투 체험부스, 목포대학교 학생들이 운영하는 패션코디네이션 소품제작 체험부스, 이재송 강사가 지원한 연 만들기 부스 등 다양한 10여개의 문화 체험 부스가 인기를 끌었다.

지역 주민인 김모씨(41·여)는 “학생들의 스포츠 경기를 관람하는 것도 즐거웠고, 다양한 문화와 레포츠 체험, 네일아트, 페이스페인팅 등을 체험할 수 있어 두 배로 즐기는 축제였다”고 평가했다.

도교육청 담당자는 “엘리트 체육은 승패에 민감하지만 전남 학생스포츠문화 축제는 승패를 떠나 아이들이 스포츠를 즐기면서 자신의 꿈과 끼를 찾고 바른 인성을 기르며 학창시절 좋은 추억을 가질 수 있도록 마련된 것이다”고 설명했다.

장길선 체육건강과장은 “전남 학생 스포츠문화 축제에 참가한 학생들과 교육가족들에게 고마움을 전한다”면서 “학생들이 축제를 경험하며 많은 추억과 함께 인생을 살아가는데 큰 도움이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정진영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