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19 23:15 (수)
목포기독병원, 간호·간병통합서비스병동 개소식 개최
상태바
목포기독병원, 간호·간병통합서비스병동 개소식 개최
  • 김조은 기자
  • 승인 2017.04.12 17: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목포기독병원, 간호·간병통합서비스병동 개소식 개최
목포기독병원은 12일 개원 20주년에 발 맞춰 간호·간병통합서비스병동 개소식을 갖고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 갔다.

간호·간병통합서비스 병동은 지난 4월 1일부터 전동침대와 콜벨시스템 및 환자 안전에 필수한 시설 및 장비들을 갖추고 국민건강보험공단으로부터 지정서를 교부받고 40병상 운영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간호간병통합서비스란 보호자나 간병인이 없이 전문간호인력이 입원환자를 돌보는 의료서비스로 간병으로 인한 경제적 부담을 줄이고 질 높은 의료제공과 환자중심의 서비스를 제공하는데 목적이 있으며, 목포기독병원 간호·간병통합서비스병동은 보호자나 간병인 없이 간호사20명, 간호조무사 6명, 간호보조인력 1명 총 27명의 인원을 통합서비스 병동에 배치하여 24시간 운영하고 있다.

전문 인력을 통해 보다 안전하고 수준 높은 입원 서비스로 간병으로 보호자가 없어도 입원이 가능한 게 큰 장점이며, 건강보험이 적용 되므로 비용 면에서도 간병인을 사용했을 때 8~9만 원에 비해 2만 원 미만으로 훨씬 저렴하여 경제적 부담도 크게 줄일 수 있게 된다.

김근호 대표원장은 “간호·간병통합서비스 시행으로 보호자의 간병으로 인한 경제적 부담을 덜고 전문적인 간호서비스를 제공함으로써 서비스의 질이 향상되고 환자의 치료결과도 빨리지는 효과를 거둘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김조은기자
 

<호남타임즈신문 2017년 4월 19일자 6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