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남타임즈
최종편집 : 2018.5.23 수 23:39
오피니언독자기고
서정미 <전남동부보훈지청 보상과> “5.18, 끝나지 않은 현재의 아픔”
호남타임즈  |  honamtimes@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5.15  15:31:48
트위터 페이스북 Kakaostory 구글 aver_band

   
▲ 서정미.
최근 나는 강풀이 그린 만화 ‘26년’을 읽었다. 이 작품은 5.18민주화운동 때 계엄군에 의해 사랑하는 가족을 잃은, 남겨진 자들의 이야기다. 그들은 이 비극을 초래한 ‘그’를 죽이기 위해 모이고 그 과정에서 서로의 아픔을 공유하게 된다. 나는 이야기의 흐름을 따라가며 인물들과 함께 분노하고 슬퍼했다. 그런데 그들에게 죄책감을 느낀 장면이 있었다. 국사 선생님이 된 한 주인공이 학생들에게 5.18민주화운동을 설명한다. 그러나 대부분의 학생들은 고개를 꾸벅이며 졸기 바쁘고, 교과서에는 무미건조하게 두세 줄의 문장으로 그 비극을 설명할 뿐이다.

사건의 당사자들에겐 수많은 시간이 흘러도 그 고통은 현재형일 것이다. 그러나 나를 포함한 현세대에겐 이 운동은 종결된, 과거의 객관적인 사실 그뿐이었다. 오히려 일부 세력은 5.18민주화운동의 의미를 왜곡하여 희생자와 그 유·가족에게 이중의 고통을 주기도 하였다. 과연 5.18민주화운동은 몇 문장의 글로 설명할 수 있는 과거의 일이 되어버린 것일까?

문재인 대통령 취임 이후 언론에 5.18민주화운동의 참상을 새롭게 증언하는 뉴스들이 쏟아지고 있다. 5.18 당시 계엄군에 의해 성폭력을 당한 여성들의 고백, 계엄군들에 의한 집단 암매장과 헬기 사격 등의 의혹, 1980년 5월, 그 당시를 촬영한 기록물이 최초 공개되는 등 38년이 흘렀지만 5.18민주화운동은 여전히 ‘뜨거운 감자’이다. 즉 현세대도 함께 분노하며 온전한 진실이 드러날 수 있도록 지속적인 관심을 가져할 오늘의 일이다.

2018년 5월 18일, 또다시 그 날이 다가온다. 이번 5.18민주화운동 38주년 기념식에서 국가보훈처는 5.18민주화운동의 진상과 의의를 담은 15분 분량의 현장뮤지컬, ‘시네라마(Cinerama)’ 공연을 국민에게 공개한다. 5.18을 다룬 영화 ‘택시 운전사’와 ‘화려한 휴가’ 등의 특정 장면과 희생자들의 사연을 재구성하고 배우들이 현장에서 연기를 하게 된다. 이를 통해 희생자와 유.가족의 아픔에 더욱 공감할 수 있을 것이다. 그러므로 작년과 같이 ‘열린 기념식’으로 개최되는 이번 기념식에 가족이나 친구와 함께 방문하여 우리의 ‘현재’를 느껴보는 게 어떨까?

<밝은 지역사회를 열어가는 호남타임즈신문>

< 밝은 지역사회를 열어가는 호남타임즈 >

< 저작권자 © 호남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호남타임즈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Kakaostory 구글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58613)전라남도 목포시 산정로 268(산정동), 근화밀레니엄상가 103동 상가 10호
TEL : (061) 272-5587   |  FAX : (061)272-5589
등록일 2011년 8월 23일 | 등록번호 전남 아 00151 | 발행인 (주)목포타임즈 정진영 | 편집인 : 정진영 | 청소년 보호책임자: 정진영
Copyright 2011 호남타임즈.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okpotimes@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