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3 19:12 (월)
정신 나간 목포시청, 비공개 감사문서 민간 소송 자료로 유출 의혹
상태바
정신 나간 목포시청, 비공개 감사문서 민간 소송 자료로 유출 의혹
  • 정진영 기자
  • 승인 2018.12.07 09: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접근 힘든 비공개 공문서, 목포시 왜 유출시켰을까? 아리송~”
사실로 확인되면 국정농단, 사법농단 버금가는 “일파만파, 충격”

목포시청의 민간인 접근이 힘든 공문서가 외부로 유출된 의혹이 일면서 지역사회와 지역정가에 큰 충격을 주고 있다.

이 공문서는 민간인 소송자료를 위한 증거물로 제출됐던 것으로 알려지면서 그 충격이 일파만파 확산되고 있다.

특히 이 공문서는 목포시가 특정 사안에 대해 감사를 실시했던 ‘비공개 감사 자료 공문서’이며, 목포시청 공무원들도 접근하기 힘든 문건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비공개 감사 문건 공문서는 목포시가 추진 중인 해상케이블카와 관련된 행정 절차상 하자에 대해 2~3개 과 담당 직원과 과장에 대한 감사를 했던 결과이며, 직원들의 징계수위까지 담고 있다.

목포시는 비공개 감사 공문서가 왜 특정 민간인을 위한 소송자료로 제출됐던 것인지에 대해 명확하게 해명하지 못하고 있다.

목포시 공직사회 안팎에 따르면 목포시가 특정 민간인을 위해 수사당국에 제출했던 것인지, 아니면 수사당국이 목포시에 요청했던 것인지는 관련 직원들의 말들이 엇갈리고 있다.

하지만 이 ‘비공개 감사자료 공문서’는 민간인 소송자료로 활용됐던 것으로 알려지면서 목포시와 수사당국에 대한 철저한 조사가 필요로 하고 있다.

또한 목포시가 특정사안에 대해 실시했던 비공개 감사 시점에 대해서도 논란이 일고 있다.

목포시 감사부서는 “목포시의회 등에서 잇따른 지적을 받음에 따라 자체 감사를 했다”고 밝혔다.

감사 부서 담당자는 “감사를 실시하면서 윗선에 보고하지 않고 자체 감사를 실시했다”고 밝혔지만, 감사 결과에 대해서는 윗선에 대면으로 감사결과를 보고했던 것으로 알려져 처음부터 민간인 소송을 위한 목적 감사였다는 의혹이 일고 있다.

감사 부서 담당자와 과장은 “비공개 감사 자료는 절대 외부로 유출이 안됐으며, 정상적인 감사 절차였다”고 해명했다.

하지만 결론은 민간이 접근이 원천적으로 봉쇄되어져 있고, 목포시 공무원도 접근하기 힘든 ‘목포시 비공개 감사 공문서’가 외부로 유출됐다는 점에서 지역 정치권은 물론 지역사회에 ‘멘붕’을 주고 있다.

정치인 A씨는 “과거 국회의원 출신 법무비서관도 보고문건을 외부로 유출시켜 구속됐던 사례가 있다”며, “공문서 유출, 그것도 감사문건이면 문제다”고 밝혔다.

정치인 B씨도 “어떻게 목포시 비공개 감사 자료가 외부로 유출될수 있냐”며, “이번 목포시의 형태는 최순실의 국정농단, 사법농단에 버금가는 충격으로 철저한 조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정진영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