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12 12:52 (수)
익산시, 배산지구 지구단위계획 변경 추진
상태바
익산시, 배산지구 지구단위계획 변경 추진
  • 정진영 기자
  • 승인 2019.04.12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기오염집중측정소·로컬푸드 직매장 부지

익산시는 모현동 배산택지개발지구 내 전북권 대기오염집중측정소와 로컬푸드 직매장 건립이 가능하도록 지구단위계획을 변경한다.

대상지는 모현동 2가 671번지로 택지개발사업 당시 행정복지센터 부지로 계획한 부지다.

모현동 행정복지센터는 현 행정복지센터 인접 우수저류시설 상부에 신축이 확정됨에 따라 대상 부지를 활용해 대기오염집중측정소 및 로컬푸드 직매장으로 활용하기 위한 변경이다.

국립환경과학원은 지난 2월 전북권 대기오염집중측정소 최종부지로 익산시 모현동을 선정했다.

아울러 지난 3월 농림축산식품부에서 추진하는 로컬푸드 직매장 지원 공모사업에 선정돼 이 부지를 활용할 계획이다.

시는 현재 지구단위계획상 공공청사로 결정되어 있는 부지를 대기오염집중측정소 및 로컬푸드 직매장 부지로 변경할 방침이다.

계획안에 대해 오는 15일부터 14일 간 주민공람공고를 실시하고 관계기관 협의, 익산시 도시건축공동위원회 심의를 거쳐 6월 경 변경결정이 완료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대기 중 오염물질을 정밀측정해 쾌적한 생활환경을 조성하는 것은 물론 지역에서 생산된 농산물을 지역에서 소비해 신선하고 안전한 먹을거리를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며“이번 지구단위계획 변경을 통해 유휴부지에 대한 효율적인 토지이용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