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06 15:58 (목)
무안군 유소년야구단, 전국 최대 규모 우승 ‘신흥 강자’ 우뚝
상태바
무안군 유소년야구단, 전국 최대 규모 우승 ‘신흥 강자’ 우뚝
  • 정은찬 기자
  • 승인 2019.05.10 20: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2회 크린토피아배 전국유소년야구대회…서울 노원구팀과 결승전에서 4-3, 1점차 신승
전국 138개 팀, 2천여 명 참가 ‘메머드대회’ 평가…안승영 MVP․김동성 감독상 수상 영예

▲ 무안군 유소년야구단.

전남 무안군 유소년야구단이 최대 규모의 전국대회에서 우승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큰 화제를 낳고 있다.

무안군 유소년야구단은 지난 3월 16일부터 4월 14일까지 5주간 주말을 이용해 서울 장충리틀야구장 등 총 8개구장에서 치러진 제2회 크린토피아배 전국유소년야구대회에서 서울 노원구유소년야구단을 4-3으로 이기고 우승을 차지했다.

이로써 무안군 유소년야구단은 ‘유소년 야구단의 신흥 강자’로 급부상하며, 전통의 강호 호남 야구의 명예를 부활시켰다.

무안군 유소년야구단은 개인상에서도 영광이 이어져 안승영(무안초 6년)군이 최우수선수상(MVP)을, 감독상은 김동성 감독이 각각 수상했다.

제2회 크린토피아배 전국유소년야구대회는 대한유소년야구연맹이 주관하고 대한민국 대표 세탁 기업인 크린토피아와 서울시야구소프트볼협회가 후원한 것으로, 전국 138개 팀에서 총 2,000여 명이 참가하는 등 유소년야구대회 사상 전국 최대 규모로 알려지고 있다.

따라서 무안군 유소년야구단의 우승은 전혀 예상치 못했다. 그러나 그 결과는 ‘기적’으로 연출됐다.

무안군 유소년야구단은 토너먼트로 치러진 유소년리그 백호 예선에서 인천 남구SJ유소년야구단을 10-0으로 대파하고 산뜻한 출발을 알렸다.

이후 16강전에서 경기 일산자이언츠유소년야구단을 9-4, 8강전에서 경기 수원시파워유소년야구단을 14-4, 4강전에서 경기 수원 영통구경희대유소년야구단을 10-3으로 각각 물리치고 결승에 안착했다.

그리고 마침내 무안군 유소년야구단은 최종전에서 서울 노원구유소년야구단에 4-3, 1점차 신승을 거두고 대망의 우승컵을 품에 안았다.

김동성 감독은 “수도권 팀들의 전력이 너무도 막강해 우승을 전혀 예상하지 못했는데 이런 좋은 결과를 받게 돼 너무도 기쁘다”면서 “그동안 힘든 훈련을 잘 소화해준 선수들에게 우선 고맙고, 특히 부족함이 없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으신 김산 무안군수와 이정운 무안군의장께 우승의 공과 감사를 드린다”고 소감을 말했다.

MVP 안승영 선수는 “앞으로 열심히 운동해 기아 타이거즈 최형우 선수 같은 힘과 정확성을 겸비한 대형타자가 되는 게 목표다”고 각오를 밝혔다.

/정은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