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5 17:36 (화)
김영록 전라남도지사, 지역 현안 해결 광폭행보 이어가
상태바
김영록 전라남도지사, 지역 현안 해결 광폭행보 이어가
  • 정진영 기자
  • 승인 2019.05.17 17: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7일 복지부.행안부 장관에게 국립심뇌혈관질환센터.여순 특별법 등 건의
▲ 김영록 전남도지사가 17일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을 만나 국립심뇌혈관질환센터 호남권 설치, 병원선(전남511호) 대체선박 건조, 공공어린이 재활병원 건립, 의과대학 설립 지원, 기초생활수급자 장기요양급여 국비 지원, 농어촌지역 공공산후조리원 운영 등을 건의했다.

김영록 전라남도지사는 17일 정부세종청사를 방문해 박능후 보건복지부장관과 진영 행정안전부장관을 잇따라 면담하고, 시급하고 긴요한 지역 현안과 국고 예산이 필요한 사업에 대해 적극적인 지원을 요청했다.

이번 면담은 지난 8일 문화체육관광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15일 법무부장관에 이은 것으로, 민선7기 도정 발전을 담보할 지역 현안 해결에 대한 김 지사의 강한 추진 의지가 엿보인다.

김 지사는 이날 오전 박능후 장관을 만나 ▲문재인 대통령의 광주‧전남 지역공약인 국립심뇌혈관질환센터 호남권 설치를 비롯해 ▲병원선(전남511호) 대체선박 건조 ▲공공어린이 재활병원 건립 ▲전남도내 의과대학 설립 지원 ▲기초생활수급자 장기요양급여 국비 지원 ▲농어촌지역 공공산후조리원 운영 등 보건‧복지 분야 지역 현안 6건을 건의했다.

이어 오후에는 진영 장관을 만나 ▲여수‧순천10‧19사건에 대한 국가 차원의 진실규명과 희생자들의 명예 회복을 위한 여수‧순천10‧19사건 특별법 제정을 비롯해 ▲국립 섬 발전 연구원 설립 ▲지방소비세 확대 및 균특사업 지방 이양에 따른 대책 ▲현안사업 특별교부세 지원 ▲행정안전부와 전라남도 간 인사교류 활성화 등 행정 분야 현안 5건을 건의했다.

김 지사는 이들 11건의 지역 현안사업에 대한 필요성과 지역 여건을 상세히 설명하고, 정부 차원의 정책적‧재정적 지원을 강력히 요청했다.

김 지사는 “국립심뇌혈관질환센터 호남권 설치, 여수‧순천10‧19사건 특별법 제정 등 11개 사업은 새천년 전남 발전을 위해 꼭 필요한 사업이다”며 “조속한 시일 내에 정부 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행정안전부, 보건복지부와 긴밀히 협의해나가겠다”고 말했다.

김영록 지사는 앞으로도 중앙부처 장관과의 면담을 지속적으로 갖는 등 정책 현안 해결과 국고예산 확보에 온 힘을 다할 방침이다.

/정진영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