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09 17:59 (화)
목포해경, 양귀비 밀경작 15명 적발
상태바
목포해경, 양귀비 밀경작 15명 적발
  • 문덕근 기자
  • 승인 2019.07.17 17: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부 도서지역에서 밀경작한 양귀비 808주 압수
▲ 목포해양경찰서 전경.

목포해양경찰서(서장 채광철)는 마약 원료로 쓰일 수 있는 양귀비를 불법 재배한 곽모 씨(72, 여) 등 15명을 마약류관리에 관한 법률위반 혐의로 적발해 조사하고 있다고 17일 밝혔다.

목포해경은 지난 4월 8일부터 7월 10일 까지 마약류 약물 범죄 특별단속을 실시해 단속 사각지대인 도서지역에 집중단속을 벌여 마약원료로 쓰일 수 있는 양귀비를 불법 밀경작 한 주민 15명을 입건하고 양귀비 808주를 압수했다.

양귀비를 밀 경작하거나 허가 없이 대마를 재배할 경우에는 마약류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라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5,000만 원이하의 벌금형에 처해진다.

해경은 특별단속기간에 압수한 양귀비 808주를 정밀 감식한 후 관계기관에 넘겨 폐기처분할 계획이다.

한편 목포해경 관계자는 “양귀비 대마 불법재배 행위를 목격하거나 자생하고 있는 것을 발견할 경우에는 가까운 해경파출소나 경찰서로 신고 해주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목포해경은 관상용이나 비상약 용도로 사용하기 위해 양귀비를 재배하는 경우에도 무관용 원칙을 적용해 처리할 방침이다.

/정민국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