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8 18:15 (금)
김영록 전남지사 “소재부품산업 육성 등 실질 대응책 마련”
상태바
김영록 전남지사 “소재부품산업 육성 등 실질 대응책 마련”
  • 정진영 기자
  • 승인 2019.08.07 19: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 넘은 아베정부 ‘경제 침탈’…농수산물 수출 다변화 등 ‘극일’ 계기로”

김영록 전라남도지사는 6일 “일본의 수출규제 위기가, 오히려 일본을 이기고 극일로 가는 기회가 되도록 국가 정책에 맞춰 소재부품산업을 집중 육성하고, 농수산물 수출을 다변화하는 등 실질적 대응책을 마련해 추진하자”고 강조했다.

김 지사는 이날 오전 도청 서재필실에서 열린 실국장 정책회의에서 각 실국별로 일본 수출규제 대책 위주로 보고를 받고 “도민이 안심하도록 일본을 넘어선 극일의 계기가 되도록 하자”며 이같이 밝혔다.

김 지사는 “그동안 한-일 간에는 과거사 문제와 경제․교류협력 문제를 서로 별개로 하는 암묵적인 선의의 협약 비슷한 내용이 존재했는데, 일본 아베정부가 이번 ‘경제 침탈’을 자행하면서 그 선을 넘어섰다”며 “일본의 이번 경제보복은 단순한 경제 제한을 넘어 주권국가의 굴복을 받겠다는 식의 있을 수 없는 행위”라고 지적했다.

김 지사는 “소리 없는 경제 전쟁에 국민들이 공분해 일본 제품 불매운동과 일본 여행 안 가기 운동 등을 자발적으로 하고 있어 고맙고 든든함을 느낀다”며 “100대 핵심 전략품목 5년 내 공급 안정화 등 정부 대책에 발맞춰 전남에서도 그동안 취약했던 소재부품산업을 집중 육성해나가자”고 말했다.

김 지사는 이어 “일본의 경제보복은 어떻게든 한국에 타격을 주겠다는 의도이므로, 농수산물로까지 확대될 우려가 있다”며 “농약 잔류허용기준 통과 등 검역 강화조치를 사전에 철저히 준비하고, 미국과 중국, 대만, 베트남 등으로 수출시장을 다변화하는 것은 물론 국내 공공급식 판로 확보에도 노력해달라”고 덧붙였다.

8일 목포 삼학도 일원에서 열리는 제1회 섬의 날 기념행사와 관련해 김 지사는 “미래 보물인 섬의 가치를 잘 알리고, 이를 어떻게 보전하고 관리할 것인지를 제시하는 장이 돼야 한다”며 “무엇보다도 섬 주민이 중심이 되는 행사로 진행되도록 막바지 준비에 온힘을 쏟아달라”고 강조했다.

태풍 대비상황에 대해 김 지사는 “소형 태풍이라 하더라도 피해가 적을 것이라 확신할 수 없으므로, 철저한 대비에 나서야 한다”며 “특히 올해는 태풍이 많이 올 것으로 예상되는데다 과거의 진행 패턴을 벗어나는 경우도 있을 수 있기 때문에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대책을 세워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정진영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