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0 18:07 (목)
목포한국병원 비만대사 수술 100례 달성.
상태바
목포한국병원 비만대사 수술 100례 달성.
  • 정진영 기자
  • 승인 2020.01.22 15: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호남지역 최초 비만대사 수술센터 … 환자 만족도 높아
목포한국병원 비만대사수술 100례 달성.
목포한국병원 비만대사수술 100례 달성.

 

호남지역 최초 비만대사 수술센터 … 환자 만족도 높아

호남 최초로 개소한 목포한국병원 비만대사수술센터는 작년 12월 비만대사 수술 100례를 돌파했다.

목포한국병원은 작년 5월 9일 호남지역 최초로 비만대사수술센터를 개소한지 7개월 만에 비만대사 수술 100건을 돌파했다. 수도권의 대학병원과 견주어도 손색이 없을 만큼 높은 수술 건수이다.

지금까지 목포, 무안 등 인접 지역 뿐 아니라 광주, 전북 등 호남 전역의 환자들이 수술을 받기 위해 병원을 찾았으며, 멀게는 경남, 충남 등 타지에서도 수술을 위해 목포 지역을 찾고 있다.

목포한국병원 비만대사수술센터는 국내외에서 가장 일반화된 비만치료수술인 ‘위소매절제술’은 물론, 당뇨환자에 특화된 루와이위우회술, 십이지장 우회술 등 다양한 수술이 환자 ‘맞춤형’으로 실시되고 있으며, 식이교육 등 수술 후 밀착형 관리도 꼼꼼하게 이뤄져 환자들의 만족도가 높게 나타나고 있다.

목포한국병원 이성배 외과과장은 “비만대사 수술 100례 돌파는 전 임직원들이 합심하여 이룩한 성과로서 호남지역 비만대사수술의 큰 이정표가 될 것이다”며 “환자들이 모두 건강하게 퇴원 후 통상 30kg이상의 체중감량 효과를 보이고 있고, 당뇨, 고지혈증, 고혈압, 지방간, 수면무호흡증 등 동반질환도 빠르게 완치되고 있어 큰 보람을 느낀다”고 소감을 밝혔다.

또한 “현재 국내 30~40대 남성의 고도비만 증가율이 심각한데도, 아직 해외에 비해 수술이 잘 알려져 있지 않아, 수술을 어렵게 생각하는 경우가 많다”며 “보다 많은 지역민들이 비만대사수술의 안전함과 탁월한 효과에 대해 알기 바란다”는 희망도 밝혔다.

/정진영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