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8 16:56 (수)
경선 탈락 배종호 일부 지지자들, 우기종 예비후보 지지선언
상태바
경선 탈락 배종호 일부 지지자들, 우기종 예비후보 지지선언
  • 정민국 기자
  • 승인 2020.02.22 15: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목포를 살리고 민주당 살리기 위해 지지 결정한다” 밝혀
배종호 전 예비후보 일부 지지자들이 19일 우기종 예비후보 선거사무소를 방문해 전격 지지를 선언했다.
배종호 전 예비후보 일부 지지자들이 19일 우기종 예비후보 선거사무소를 방문해 전격 지지를 선언했다.

“목포를 살리고 민주당 살리기 위해 지지 결정한다” 밝혀

지지 의사를 밝힌 배종호 전 예비후보 측 이경환 선대위원장은 “개인의 영달이 아닌, 정말 민주당이 살아남고 목포가 살아남을 수 길이 무엇인가라는 고민 끝에 최선의 결론으로 우기종 예비후보를 선택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배종호 후보의 지지율을 등에 업고 우리가 함께 힘을 보탠다면 우기종 후보 승리와 민주당의 승리로 목포를 살리고, 민주당을 살리는 호남 정치 1번지의 옛 모습을 찾을 거라고 분명히 믿는다”고 강조했다.

이 선대위원장은 “김원이 후보가 권리당원 명부 불법유출 성명서를 발표 한 뒤 SNS에서 삭제했다”고 지적하며 “정치 신인이라면 정정당당하게 깨끗이 싸울 것, 권모술수와 상대 비방을 지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지지를 함께 선언한 최완민 사무총장은 “비열하고 구태 정치를 하는 사람은 목포를 발전시킬 수 없다”고 강조하고, “배종호 후보의 목포와 신안을 통합하는 정책을 계승해 소원을 이룰 사람은 우기종 예비후보다”며 “목포와 신안 통합의 바탕 위에 오랫동안 경험해온 경제적 능력과 지식을 쌓아 우리 목포가 어느 도시에 비하더라도 경쟁력 있는 도시가 되기 위해 이 시간부터 지지한다”고 선언했다.

한편 우기종 예비후보는 “불공정한 경선이 진행되는 시점에 여러분의 지지가 천군만마가 따로 없다”면서 “정치를 위한 정치가 아니라 우리아이들에게 자랑스러운 목포를 살게 해주는 그러한 정치를 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또 “정말 목포시민의 살림살이가 나아지는 정치를 하고 싶다”며 “해상풍력단지를 조성하고 목포권 경제자유구역으로 지정받으면 전혀 새로운 목포를 보게 될 것이다”고 덧붙였다.

이어 우기종 예비후보는 “배종호 후보의 핵심 공약인 목포와 신안 통합을 확실하게 추진하겠다”고 밝히고 “이 밖에도 새로운 산업 유치와 이와 관련한 대기업이 제 발로 찾아올 수 있는 여건조성과 중앙정부에 기업이 일 잘할 수 있도록 꼭 필요한 예산을 통 크게 받아내겠다”고 약속했다.

이 자리에는 배종호 전 예비후보자 선거캠프의 선대위원장, 사무총장, 박유미 여성위원장, 강애숙 구역장, 김옥진 구역장, 문정임 구역장과 지지자들, 우기종 예비후보 지지자 등 100여 명이 참여해 분위기를 고조시켰다.

/정민국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