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3-29 22:17 (일)
진도군, 신종 코로나19 차단 열화상 카메라 추가 설치 운영
상태바
진도군, 신종 코로나19 차단 열화상 카메라 추가 설치 운영
  • 정진영 기자
  • 승인 2020.02.24 17: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도대교 입구·한국병원 등 4대 운영…발열 확인
신종 코로나19 차단 열화상 카메라 추가 설치 운영.
신종 코로나19 차단 열화상 카메라 추가 설치 운영.

진도대교 입구·한국병원 등 4대 운영…발열 확인

예방 수칙 홍보 등 지역 내 유입 방지 ‘총력전’

진도군이 코로나19의 지역 내 유입 방지를 위해 열화상 카메라를 추가로 설치하고 운영에 들어갔다.

군은 예비비 등 총 2억9,000여만 원의 예산을 긴급 투입해 추가로 확보한 열화상카메라는 많은 사람이 이용하는 한국병원과 전남병원 입구에 설치했으며, 지난 21일(금)부터 본격 운영에 들어갔다.

특히 진도대교 입구에서 지난 24일(월) 오후 4시부터 진도군으로 유입되는 모든 차량에 탑승한 사람에 대한 발열 여부를 확인하고 있다.

진도군에 설치된 열화상카메라는 이미 운영 중인 한국병원과 전남병원, 녹진휴게소 등 총 4대로, 열화상카메라는 코로나19가 종료될 때까지 운영된다.

열화상카메라는 카메라 앞을 지나는 사람의 체온이 37.5도를 넘을 경우 경보음을 통해 이를 알려주는 장비로 발열을 동반한 호흡기 감염병의 징후를 확인할 수 있다.

또 전체 242개 마을 방송과 함께 군민들에게 안전 안내 문자를 수시로 발송해 ▲코로나19 예방 수칙, 호흡기 증상시 수칙 등을 홍보하고 있다.

진도군 보건소 관계자는 “진도군은 군민들의 예방수칙 준수 등 협조 덕분에 24일 시간 기준으로 확진자가 한명도 없다”며 ”상황 종료 시까지 긴장의 끈을 놓지 않고 방역·소독을 강화해 신종 ‘코로나19’가 더 이상 전파되지 않는 환경을 만들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으므로 지역주민들도 올바른 손 씻기 등 예방수칙을 철저히 지켜달라“고 강조했다.

한편 진도군 보건소는 24시간 방역비상근무체제와 역학조사반을 유지하고 있는 등 방역활동을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정진영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