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3-31 18:51 (화)
김창수 서장 “봄철 부주의로 인한 피해예방은 이렇게...”
상태바
김창수 서장 “봄철 부주의로 인한 피해예방은 이렇게...”
  • 호남타임즈 기자
  • 승인 2020.03.03 11: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창수 여수소방서장.
김창수 여수소방서장.

포근한 날씨 속에 전국이 흐리고 비가 내리고 있으며, 계곡에는 겨울이 남긴 하얀 흔적을 뚫고 시원한 물줄기가 유유히 흐르는 등 봄을 만끽할 수 있는 계절이 돌아왔다.

하지만 봄철은 야외활동하기 좋은 시기로서, 안전의식이 해이해지기 쉬운 계절인 만큼, 부주의 등으로 인해 자칫 예기치못한 화재 등 안전사고로 이어질 수 있으므로, 각별한 주의가 요구되고 있다.

소방청 자료에 따르면, 최근 5년간(2015년~2019년) 화재발생률은 봄29.2%, 겨울 27.7%, 여름 22.3%, 가을 20.8%로서, 4계절 중 봄철에 전국적으로 화재 발생률이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를 발생 원인별로 살펴보면, 부주의 3만6천여 건(58.8%), 전기 1만1천여 건(17.8%), 기계 5천여 건(8.8%), 방화 1천4백여 건(2.3%) 순이며, 부주의 세부내용을 살펴보면, 담배꽁초(31.2%), 쓰레기 소각(17.5%), 음식물 조리(13.4%), 불씨 및 불꽃방치(12.1%)순으로 분석됐다.

이에따라 소방관서는 계절과 전년도 화재발생 특성별 맞춤형 화재예방대책을 추진할 예정이다. 코로나-19의 영향으로 노약자 등 취약계층이 다수 참석하는 행사는 연기 또는 축소가 예상되나, 행사의 성격, 참가자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하여 일부 행사는 개최될 수 있으므로, 예방수칙 준수, 방문인원 최소화 등 코로나-19 확산방지에도 최선을 다할 방침이다.

봄철은 따뜻한 기온과 강한 바람에 건조한 날씨 등 화재발생의 최적조건이 형성되어 있고, 야외활동인구가 증가할 뿐만 아니라, 전국 곳곳에서 각종 단체행사가 많은 실정이다.

따라서, 봄철에는 아궁이나 담배꽁초에 의한 부주의, 건설 공사현장에서의 용접 등으로 인한 화재 및 추락 등 안전사고, 농어촌 등에서 부주의로 인한 산불, 농가 임야화재 발생에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

또한, 한식․식목 주간이나, 석가탄신일, 어린이 날 등 가정의 달, 지방자치단체의 각종 축제 행사장 등 불특정 다수인이 운집하는 계절인 만큼, 화재나 추락 등 각종 안전사고에 대비하고, 소화기 등 소방시설 사용법 숙지와 유지관리는 물론, 전기, 가스 등 화기취급시설 안전관리에도 관심을 갖는 등 봄철 인명 및 재산피해 제로화에 최선을 다하자.

<지역사회를 변화시키는 힘 호남타임즈신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