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29 21:05 (금)
광주광역시교육청, 긴급 돌봄 참여자 급증
상태바
광주광역시교육청, 긴급 돌봄 참여자 급증
  • 정진영 기자
  • 승인 2020.03.10 21: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치원 1.58배, 초등학교 2.96배 늘어

유치원 1.58배, 초등학교 2.96배 늘어

코로나19에 따른 유·초등학교의 개학 연기가 장기화 되면서 긴급 돌봄 신청이 크게 늘고 있다.

10일 광주시교육청에 따르면 관내에서 긴급 돌봄에 참여하는 유아와 학생이 긴급 돌봄 초기보다 유치원은 1.58배, 초등학교는 2.96배 급증했다. 특히 긴급 돌봄 마감시간을 오후 5시에서 7시로 2시간 연장하고, 시교육청이 급·간식비를 지원하면서 긴급 돌봄 참여 유아와 학생이 급증세를 보이고 있다.

유치원의 경우 개학 연기에 따른 긴급 돌봄을 처음 실시한 2일 284개 공·사립 유치원에서 590학급의 긴급 돌봄을 운영해 2,771명의 유아가 참여했다. 반면 10일에는 284개 공·사립 유치원에서 799학급, 4,380명의 유아가 참여해 8일 만에 1.58배 늘었다.

초등학교는 2일 88개 학교에서 156학급을 운영해 417명의 학생이 긴급 돌봄에 참여했다. 반면 10일에는 132학교에서 281학급을 운영, 1,235명의 학생이 긴급 돌봄에 참여해 8일 만에 2.96배 급증했다.

광주시교육청 관계자는 “긴급 돌봄 마감 시간을 2시간 연장하고, 시교육청이 긴급 돌봄을 받는 유아와 학생들에게 급·간식비를 지원하면서 긴급 돌봄 신청자가 크게 늘었다”며 “시교육청은 언제나 유아와 학생들의 건강과 행복을 최우선으로 생각하는 긴급돌봄 서비스를 제공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정진영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