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02 21:45 (화)
광양시, 중국 우호도시에서 긴급 구호물품 지원 받아
상태바
광양시, 중국 우호도시에서 긴급 구호물품 지원 받아
  • 정진영 기자
  • 승인 2020.03.17 19: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일 다렌(大連)시에서 보낸 26,500개 마스크 등 구호물품 한국 도착
중국 우호도시에서 긴급 구호물품 지원.
중국 우호도시에서 긴급 구호물품 지원.

12일 다렌(大連)시에서 보낸 26,500개 마스크 등 구호물품 한국 도착

선전(深圳)시 등 6개 중국 자매·우호도시 위문 및 지원 의사 잇따라

광양시는 국내 코로나19 확산 사태가 계속되는 가운데 중국 자매·우호도시인 선전시, 다렌시, 샤먼시, 푸저우시, 잉커우시, 선양시 6개 도시에서 서신, 전화, 메시지 등 위문과 구호물품 지원 의사가 잇따르고 있다고 17일 밝혔다.

특히 우호도시 다렌시가 지난 12일 가장 먼저 의료용 N95 마스크 5,000매, 일반 의료용 마스크 10,000매, 의료용 방호복 500벌, 감염구역 전문 방호복 1,000벌, 의료용 장갑 10,000개 등 68박스 5개 품목 4,500만 원 상당의 긴급 구호물품을 보내왔다.

중국 내도 아직 코로나19 여파로 마스크 등 방호물품 수급이 여의치 않은 상황임에도 한국 내 코로나19 확산과 마스크 구입에 어려움이 이어지는 상황을 보면서 광양시민들을 조금이나마 돕기 위해 지원을 결정하게 되었다고 전했다.

정현복 광양시장은 “어렵고 힘든 때일수록 서로의 마음을 알아본다는 말이 있듯이 이번 계기로 국제 자매·우호도시 간의 진정한 우정을 느꼈다"며 관심과 도움의 온정을 보내온 도시들에 대해 감사의 뜻을 전했다.

한국식품의약품안전처의 안전성 검사와 물품의 통관 절차를 끝내고 도착한 구호물품은 16일부터 의료기관과 장애인복지시설, 코로나19 선별진료소 등과 시민에게 배부했다.

장민석 철강항만과장은 “선전시를 비롯한 나머지 자매·우호도시가 지원하는 구호물품도 식약처 승인 및 통관절차를 신속히 처리해 최대한 빨리 시민들께 공급해 마스크로 인한 불편이 없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광양시가 코로나19 국내 확산이 본격화되기 이전인 2월 초 4,500만 원 상당의 구호물품(방호복, 마스크)을 8개 중국 자매·우호도시들에 보낸 바 있다.

/정진영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