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02 21:45 (화)
여수시 치매안심센터, 치매공공후견사업 대상자 발굴
상태바
여수시 치매안심센터, 치매공공후견사업 대상자 발굴
  • 정진영 기자
  • 승인 2020.03.19 19: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음 달 3일까지 후견이 필요한 치매어르신 모집

다음 달 3일까지 후견이 필요한 치매어르신 모집

여수시 치매안심센터는 의사결정능력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는 치매 어르신을 돕기 위해 치매공공후견사업을 추진한다.

여수시(시장 권오봉)는 올 상반기에 공공후견사업 대상자를 발굴해 공공후견사업의 시범 모델로서 운영할 예정이다.

치매공공후견제도는 의사결정능력이 저하된 치매환자가 기본적인 일상생활을 영위하며 인간으로서의 존엄성을 지킬 수 있도록 공공 후견인을 선임하고 활동관리와 비용을 지원하는 제도이다.

대상은 치매진단을 받은 기초생활수급자 및 차상위자(기초연금수급자)로 나이제한은 없으며 가족이 없는 독거노인이 우선순위이다.

가족 및 친족이 있더라도 실질적 지원이 없어 후견인을 통한 도움이 필요할 경우 지원이 가능하다.

참여 신청은 4월 3일까지이며, 기타 자세한 사항은 치매안심센터(☎061-659-4675)로 문의하면 된다.

시는 치매안심센터에 등록된 치매환자 대상으로 전화모니터링 전수조사를 실시하고, 읍‧면‧동과 유관기관을 통해 추천 신청서를 받아 후견인 연결을 지원할 예정이다.

지원 절차는 사례회의를 통해 대상자를 선정하고 법원에 후견심판청구를 통해 후견인과 피후견인이 최종 결정되면 후견유형에 따라 치매환자의 통장 등 재산관리, 사회복지서비스 신청 및 의료서비스 이용 등 다양한 도움을 받게 된다.

시 관계자는 “후견을 희망하는 치매환자에게 실질적인 지원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정진영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