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05 07:32 (금)
조성오, 장복성, 김귀선, 장송지, 문차복 목포시의원, “목포시민 30년 염원 내 팽겨친 김원이 후보는 사퇴하라” 성명서 발표
상태바
조성오, 장복성, 김귀선, 장송지, 문차복 목포시의원, “목포시민 30년 염원 내 팽겨친 김원이 후보는 사퇴하라” 성명서 발표
  • 호남타임즈 기자
  • 승인 2020.03.30 13: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목포시의회 조성오, 장복성, 김귀선, 장송지 문차복 의원 등이 30일 “목포시민의 30년 염원을 내팽겨친 김원이 후보는 사퇴하라”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목포시의회 조성오, 장복성, 김귀선, 장송지 문차복 의원 등이 30일 “목포시민의 30년 염원을 내팽겨친 김원이 후보는 사퇴하라”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목포시의회 조성오, 장복성, 김귀선, 장송지 문차복 의원 등이 30일 “목포시민의 30년 염원을 내팽겨친 김원이 후보는 사퇴하라”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다음은 성명서 전문.

목포시민의 30년 염원을 내팽겨친 김원이 후보는 사퇴하라

더불어민주당 목포시 김원이 후보는 어제(3월 29일) 전남 순천시 소병철 후보 선거사무소에서 열린 ‘동남권 의과대학 설립 공동추진위원회 결성식’에 참석했다.

목포 시민들의 30년 염원인 국립목포대학교 의과대학 및 대학병원 유치에 목포시민은 물론 민생당 박지원, 정의당 윤소하 후보 등 모두가 힘을 합치고 있는 마당에 김원이 후보가 재를 뿌린 것이다.

김원이 후보가 동남권 의과대학을 유치를 공약하는 행사에 참석하고 이를 알리는 대형 현수막 앞에서 손을 번쩍 들고 사진을 찍는 모습을 보는 목포시민의 심정은 비탄 그 자체다.

삼척동자도 그러한 행사가 열리는 선거사무소를 방문해서는 안 되고, 그런 현수막 앞에서 사진을 찍어서는 안 된다는 것을 잘 알고 있다.

목포시민의 안전과 염원을 헌신짝처럼 던져버린 김원이 후보는 목포 국회의원 후보자의 자격이 없다. 김원이 후보의 사퇴를 강력하게 촉구한다.

2020년 3월 30일

목포시의회 조성오, 장복성, 김귀선, 장송지 문차복 의원

<밝은 지역사회를 열어가는 힘 호남타임즈신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