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5 16:38 (일)
전남도, 바다의 날 ‘해양쓰레기 정화’ 구슬땀
상태바
전남도, 바다의 날 ‘해양쓰레기 정화’ 구슬땀
  • 정진영 기자
  • 승인 2020.05.28 22: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업인들과 완도 당사도 일원 해양쓰레기 수거
전남도 바다의 날 해양쓰레기 정화 사진.
전남도 바다의 날 해양쓰레기 정화 사진.

어업인들과 완도 당사도 일원 해양쓰레기 수거

전라남도와 한국수산업경영인전라남도연합회는 지난 27일 ‘제25회 바다의 날’을 맞아 완도군 소안면 당사도 일원에서 해양쓰레기 정화활동에 나섰다.

‘코로나19’로 인한 수산물 소비가 위축되고 늘어난 해양쓰레기로 어업인들이 이중고를 겪고 있어, 이날 전라남도의회 신의준, 이광일 의원과 최동익 한수협회장, 김동수 한수협 완도군회장을 비롯한 수산업경영인과 지역주민 등 150여 명이 해양쓰레기 정화활동에 구슬땀을 흘렸다.

참석자들은 소안면 당사도 해안가에 유입된 폐어망을 비롯 스티로폼 부표, 양식기자재 등 40여 톤을 수거, 어선 9척과 해양환경공단 청항선 1척을 동원해 수거된 해양쓰레기를 처리했다.

이번 정화활동은 전라남도의 해양환경분야 민간단체 참여 확대 정책의 일환으로 추진됐으며, 앞으로도 정화활동과 캠페인 등 다양한 공익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윤영주 전라남도 해운항만과장은 “오는 31일 ‘바다의 날’을 맞아 어업인 스스로가 삶의 터전인 바다 정화를 위한 쓰레기 수거활동에 참여해 감사드린다”며 “앞으로도 깨끗한 바다를 만들기 위해 민간단체와 연안정화활동을 확대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정진영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