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9 21:25 (목)
전남도, 코로나19 목포서 3명 추가 발생
상태바
전남도, 코로나19 목포서 3명 추가 발생
  • 정진영 기자
  • 승인 2020.06.28 12: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목포거주 60대 부부와 손자 3명 … 화순 전남대학교병원, 강진의료원에 격리조치
김영록 전남지사 “거리두기, 마스크 착용 등 방역수칙 철저 준수” 당부
김영록 전라남도지사가 27일 오후 도청 브리핑룸에서 코로나19 전남 21~23번 확진자 발생에 따른 긴급 브리핑을 하고 있다.
김영록 전라남도지사가 27일 오후 도청 브리핑룸에서 코로나19 전남 21~23번 확진자 발생에 따른 긴급 브리핑을 하고 있다.

목포거주 60대 부부와 손자 3명 … 화순 전남대학교병원, 강진의료원에 격리조치
김영록 전남지사 “거리두기, 마스크 착용 등 방역수칙 철저 준수” 당부

 

전라남도는 27일 ‘코로나19’ 지역감염 확진자 3명이 추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김영록 전라남도지사는 이날 오후 도청 브리핑룸에서 가진 발표를 통해 “이번 21번부터 23번까지 세 명의 확진자는 목포 거주 60대 부부와 손자다”고 전했다.

전라남도에 따르면 21번 확진자인 부인은 지난 24일 코감기 증상 발생 후 26일 목포기독병원 선별진료소에서 진단검사를 실시해 27일 오전 ‘양성’으로 확인됐고, 전남보건환경연구원의 검사를 통해 27일 오후 최종 ‘양성’ 판정받았다.

21번 확진자는 지난 23일 남편과 화순전남대병원과 무등산, 광주 동구 동생집, 양동시장을 들렸고, 24일과 25일은 자택에 머물렀으며, 26일은 선별진료소에서 검체 채취 후 목포 소내 내과와 약국, 동부시장을 들렸다.

접촉자인 남편과 아들, 손자를 진단검사한 결과, 60대 남편이 22번째 확진자로, 10대 손자가 23번째 확진자로 ‘양성’ 판정받았다. 아들은 ‘음성’ 판정돼 현재 자택에 격리 중이다.

23번 확진자인 손자는 중학교 1학년으로 22일부터 24일까지 등교했고, 25일과 26일은 등교하지 않았다. 해당 중학교에 대한 대책은 역학조사관과 교육청이 협의해 결정할 예정이다.

현재 21번 확진자인 부인은 강진의료원에 입원 조치됐고, 22번 확진자인 남편과 23번 확진자 손자는 각각 화순 전남대학교병원과 강진의료원에 격리 조치될 예정이다.

전라남도 신속대응팀과 목포시 역학조사반은 심층 역학조사에 들어갔다.

김영록 전라남도지사는 “최근 수도권에서 방문판매업, 물류센터, 교회 등을 통해 환자가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어 전남도는 방역활동을 한층 강화했지만 우려가 현실로 나타났다”며 “코로나19는 조금만 방심해도 급속히 재확산될 수 있어 긴장을 끈을 놓아선 안된다”고 강조했다.

특히 “여름 휴가철을 맞아 대규모 감염이 우려되고 있다”며 “2미터 이상 거리두기, 마스크 착용 생활화 등 핵심 방역 수칙을 철저히 준수해 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전라남도에서 발생한 23명의 확진자 중 지역감염은 11명, 해외유입은 12명이다.

/정진영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