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3 07:48 (수)
전남도, 2021 전남형 지역성장 전략사업 4곳 선정
상태바
전남도, 2021 전남형 지역성장 전략사업 4곳 선정
  • 정진영 기자
  • 승인 2020.08.20 20: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목포시.장성군.신안군.해남군 혁신성장 4대 프로젝트에 3년간 총 421억 원 투자
목포 어묵, 장성 필암서원 선비문화, 신안군 1004 섬길 역, 해남군 땅끝 리폼 등
전남도가 2021 전남형 지역성장 전략사업 4곳을 선정했다.
전남도가 2021 전남형 지역성장 전략사업 4곳을 선정했다.

목포시.장성군.신안군.해남군 혁신성장 4대 프로젝트에 3년간 총 421억 원 투자
목포 어묵, 장성 필암서원 선비문화, 신안군 1004 섬길 역, 해남군 땅끝 리폼 등

 

전라남도는 청정 전남 블루 이코노미 실현을 위한 ‘2021년 전남형 지역성장 전략사업’ 공모 결과 4개 사업이 최종 선정됐다고 밝혔다.

최종 선정된 사업은 목포시 ‘목포어묵 세계화 기반구축 및 육성전략’, 장성군 ‘유네스코 필암서원 선비문화 세계화 육성’, 신안군 ‘1004 섬길 역 조성’, 해남군 ‘땅끝 해남을 리폼하다’ 등이며, 도비 200억 원을 포함해 향후 3년간 421억 원이 투입될 계획이다.

목포시 ‘목포어묵 세계화 기반구축 및 육성전략’ 사업은 어묵 산업기반 구축과 고급 연육 생산, 신제품 개발, ‘목포어묵’ 브랜드 육성을 통한 일자리 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사업이다. 무안, 해남, 진도 등 서남권 농수산물 집산지로서 목포의 입지 이점을 살린 전남 수산물가공산업의 재도약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장성군 ‘유네스코 필암서원 선비문화 세계화 육성’사업은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필암서원’ 선비문화 유산을 기반으로 축령산 편백숲, 황룡시장의 건강 먹거리와 연계, 새로운 관광 상품화와 주민소득 창출 기반 마련을 목표로 하는 사업이다. 이 사업은 코로나19로 인한 트렌드 변화에 맞춰 선비 독서법, 선비 밥상 요리교실과 축령산 편백림 명상프로그램 등을 융합한 비대면 프로그램 운영이 높게 평가됐다.

신안군 ‘1004 섬길 역 조성’ 사업은 천사대교 개통 이후 관광객은 급증한 반면, 관광 편의시설과 주민 문화‧복지시설, 지역 특산물 판매시설이 없어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지역주민 주도로 계획된 사업이다. 지역주민이 참여해 섬 관광 활성화와 주민 소득사업 기반을 마련하고, ‘전남 명품 섬 개발’과 ‘블루 투어’에 기여할 것으로 전망된다.

해남군 ‘땅끝 해남을 리폼하다’ 사업은 땅끝 권역 관광시설 노후화, 윤선도 유적지 위상 약화, 특산물 판매 저조로 인한 주민소득 감소 등의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한 사업이다. 최근 관광 트렌드에 맞춰 소규모 체류형 플랫폼을 구축하고, 온라인 쇼핑몰 ‘해남미소’의 현지 매장을 개설해 지역특산물 현장판매도 병행하는 6차 산업화로 주민소득 증대 기반 마련이 기대된다.

명창환 전라남도 기획조정실장은 “김영록 도지사 취임 이후 지역의 신성장동력을 만들기 위해 새롭게 추진중인 ‘전남형 지역성장 전략사업’이 주민소득에 기여할 수 있도록 체계적으로 지원하겠다”며 “내년에는 정부 공모사업 연계 등에 높은 배점을 둠으로써 대규모 신규 사업을 발굴하는 계기가 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정진영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