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0 20:52 (일)
목포지역 어린이집·유치원, 주차장 용도훼손 ‘충격’
상태바
목포지역 어린이집·유치원, 주차장 용도훼손 ‘충격’
  • 정진영 기자
  • 승인 2020.09.13 20:59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부 원외에 통학차량 주정차 … 원아들 위험 안고 승·하차
목포시 등 관련 당국, 문제 제기에“이제야 전수조사 등 변명”
개설 시 주차장이 원내에 있었지만 개설 후 용도훼손으로 통학차가 길거리에 주차되어 원아들이 위험하게 탐승하고있다. 괄호 안은 차를 타기위해 차량 사이로 위험하게 가는 원아.
개설 시 주차장이 원내에 있었지만 개설 후 용도훼손으로 통학차가 길거리에 주차되어 원아들이 위험하게 탐승하고있다. 괄호 안은 차를 타기위해 차량 사이로 위험하게 가는 원아.

일부 원외에 통학차량 주정차 … 원아들 위험 안고 승·하차
목포시 등 관련 당국, 문제 제기에“이제야 전수조사 등 변명”

목포지역 어린이집과 유치원들이 운영자들의 편익과 이기주의로 인해 원생들의 등원과 하굣길이 안전불감증에 그대로 노출되어 있어 충격을 주고 있다.

이 과정에서 목포시 등 관련 기관들은 어린이 관련 교육기관에 대해 단속을 거의 하지 않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일부 어린이집과 유치원은 당초 개설 때 주차장 등의 시설을 했으나 준공을 하고 나서 다른 용도로 버젓이 사용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A 유치원은 목포시 건축물 대장에 주차장은 원내에 있는 것으로 나타났지만 실제 이곳은 주차장으로 사용하지않고 다른 용도로 사용하고 있으며, 유치원 통학 차량은 밖에 주차를 하고 있어 지역주민들과 마찰을 빚고 있다.

또한 하원 때 원아들은 유치원 밖으로 나와 차량 사이로 왔다갔다 하며 해당 차량을 탑승하고 있는데도 지도하는 교사들이 없는 등 안전에 그대로 노출되고 있는실정이다.

주변 상가들은 이구동성으로 “원아들이 위험천만하게 승·하차가 이뤄지고 있는 데도 원아들의 지도는 거의 없어 우려스럽다”며, “사고가 나면 그대로 운전자가 뒤집어 쓸 수밖에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대해 목포시는 최근 목포지역 어린이집과 유치원에 대해 전수조사를 실시하고 있으며, 불법 건축물, 용도변경에 대해 단속을 실시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하지만 목포지역 다수의 어린이집과 유치원들은 개설허가 때 주차시설을 했다가 대부분 용도변경을 하여 다른 목적으로 사용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얼마나 단속이 이뤄질지 의문이 되고있다.

/정진영기자

<2020년 9월 9일자 3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지나가다 2020-09-15 09:58:07
"안전에 그대로 노출"
여기서 아전은 '위험' 혹은 '교통사고' 혹은 '안전사고'가 되야 하는 것은 아닌지....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