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15 18:12 (금)
김영록 전남지사, ‘공공비축미’ 매입현장 점검
상태바
김영록 전남지사, ‘공공비축미’ 매입현장 점검
  • 정진영 기자
  • 승인 2020.11.11 23: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벼 생산 농업인 격려…피해벼도 희망 전량 매입
김영록 전남지사, 공공비축미 매입현장 점검.
김영록 전남지사, 공공비축미 매입현장 점검.

벼 생산 농업인 격려…피해벼도 희망 전량 매입

김영록 전라남도지사는 10일 영암군 군서면 공공비축미 매입현장을 찾아 어려운 기상여건에서도 벼 생산에 땀 흘린 농업인들을 격려했다.

올해 전남지역 공공비축미 매입 계획량은 벼 기준 12만3천t으로 전국 48만6천t의 25.4%에 이른다. 이는 벼 재배면적 21.5% 보다 4% 많은 물량으로 농가소득에 보탬이 될 것으로 보인다.

공공비축미 매입은 연말까지 진행되며, 농가들은 포대벼 기준으로 수분함량 13%에서 15% 수준으로 건조해야 높은 등급을 받을 수 있다.

현재까지 산물벼를 중심으로 전남지역 매입 계획량 중 16% 정도 매입된 것으로 나타났다.

공공비축미 매입가격은 수확기(10~12월) 전국 평균 산지 쌀값을 벼로 환산한 가격으로, 지난해 1등급 기준 40㎏ 포대당 6만5,750원을 지급했다. 올해도 매입 직후 40㎏ 포대 당 3만 원을 미리 지급하고, 나머지는 매입가격이 최종 확정된 후 연말까지 지급할 계획이다.

김영록 전라남도지사는 “올해 태풍 등에 따른 재해 피해로 생산량이 줄었으나 등급은 비교적 좋아 다행이다”며 “쌀 재배농가들의 어려운 여건을 감안해 재해보험료 지급 등 경영안정을 위한 도정을 추진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정진영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