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6 22:28 (목)
더불어민주당 전남도당, 목포지역위원회 갈등 표출
상태바
더불어민주당 전남도당, 목포지역위원회 갈등 표출
  • 정진영 기자
  • 승인 2020.11.17 18: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승남 위원장, “목포지역위원회, 목포시의회 해당행위 직권조사 예고”
지역사회, “김승남, 대양산단 임대 의혹, 황제예방접종도 직권 조사하라” 요구
더불어민주당 전남도당.
더불어민주당 전남도당.

김승남 위원장, “목포지역위원회, 목포시의회 해당행위 직권조사 예고”
지역사회, “김승남, 대양산단 임대 의혹, 황제예방접종도 직권 조사하라” 요구

 

더불어민주당 전남도당이 최근 더불어민주당 목포지역위원회가 미적거리고 있는 사안에 대해 직권조사한다고 밝혔다.

김승남 더불어민주당 전남도당은 11일 기자간담회에서 “당 기강 확립을 위해 최근 신설한 당기위원회를 통해 조사를 벌인 뒤, 징계절차가 이뤄지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김승남 위원장의 발언은 지난 7월 지방의회 후반기 의장단 구성 과정에서 해당행위를 한 기초의원들을 무더기로 제명시켰지만, 목포지역위원회는 징계청원을 하지 않아 형평성 논란이 지속적으로 제기됨에 따라 이뤄진 것으로 보인다.

김승남 위원장의 발언을 놓고 지역정가는 최근 더불어민주당 소속 목포시의원들의 일탈 행위가 지속적으로 일어나고 있는데도 목포지역위원회 위원장인 김원이 국회의원이 수수방관하고 있는 것에 경종을 울린 것으로 보인다.

목포시의회는 더불어민주당 소속 의원들이 끊임없이 크고 작은 잡음을 일으키고 있다. 황제예방접종, 황제순대국밥 등 지역사회에서 물의를 일으키고 있으며, 더 나아가 대양산단 불법 임대업을 하고 있다는 의혹도 제기되고 있다.

상황이 이러한데도 지역위원장이 김원이 의원이 제대로 지역위원회를 관리하지 못하고 있고, 지역사회에서 더불어민주당의 신뢰를 추락시키고 있는 것도 한 원인으로 자리잡고 있다.

또한 대선을 앞두고 지역민심을 단합시키고자 하는 의지도 엿볼수 있다.

하지만 더불어민주당 소속 목포시의원들에 대한 해당행위자를 찾는 것은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왜냐하면 목포시의회 의장단 선출 과정에서 “투표용지 특정 장소에 기표하라”는 의혹이 강하게 제기됐기 때문이다.

이는 해당행위자를 찾기보다는 자칫 민주주의 근본을 붕괴시키는 역효과로, 더불어민주당이 신성한 투표장에서 부정을 조직적으로 저질렸다는 것을 인정하는 꼴이 되기 때문이다.

더불어민주당 관계자는 “소속 위원회에서 현직 의원들이 협의를 거쳐 경선을 통해 후보자를 선출해 놓고 기초의회 본회의장에서 다른 후보에게 투표하는 것은 명백하게 문제가 있다”고 지적하면서도, “하지만 자칫 어디로 튈 줄 모르는 후폭풍이 염려된다”고 밝혔다.

한편 지역사회와 지역정가는 김승남 전남도당 위원장의 발언에 대해 환영의 뜻을 나타내고 있다.

지역사회 A 씨는 “더불어민주당이 누구는 제명시키고 누구는 지금까지도 경찰조사, 재판 중이다는 이유로 모른척 하고 슬그머니 넘어가고 있는데, 이번 기회에 도당에서 문제가 발생된 사안에 대해 전부 직권으로 조사하라”고 강조했다.

여하튼 이번 김승남 위원장의 발언은 목포지역위원회에 경고성으로 지역 정치권에 또 다른 미묘한 파장을 가져오고 있다.

/정진영기자

<2020년 11월 18일자 1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