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21 20:21 (목)
장석웅 전남교육감, 목포고부설 방송통신고 제40회 졸업 축하
상태바
장석웅 전남교육감, 목포고부설 방송통신고 제40회 졸업 축하
  • 정진영 기자
  • 승인 2021.01.10 21: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장 빠르고 탁월한 선택, 전남교육청이 응원합니다”
목포고등학교 부설 방송통신고등학교 제40회 졸업식 사진.
목포고등학교 부설 방송통신고등학교 제40회 졸업식 사진.

“가장 빠르고 탁월한 선택, 전남교육청이 응원합니다”

장석웅 전라남도교육감이 10일(일) 목포고 부설 방송통신고등학교 졸업식에 참석, 졸업생 32명의 꿈을 격려하는 뜻깊은 시간을 가졌다.

목포고등학교(교장 장태환) 부설 방송통신고등학교는 이날 제40회 졸업생 32명을 배출했다. 3학년의 88%가 만 20세 이상 성인이며 졸업생들은 일과 가정, 학업을 병행했다. 특히, 코로나19로 어려운 상황에서도 목포고 부설 방송통신고는 2020학년도 2학기에 23일을 등교해 전국 42개 방송통신고 중에서 출석일수가 가장 많았다.

장석웅 교육감은 이날 졸업식에서 “시작은 아무리 늦어도 빠르다, 100세 시대 긴 인생을 놓고 보면 가장 빠르고 탁월한 선택이며 평생 공부해야 한다”며 “꿈과 희망, 용기를 가지고 우보천리의 마음으로 한 발 한 발 나아가다 보면 결국에는 목표에 도달할 수 있을 것”이라고 격려했다. 이어, “전남교육청도 여러분이 꿈을 이룰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졸업식은 참석 인원 최소화, 간격 유지, 발열 체크와 소독 등 철저한 코로나19 방역 속에서 이뤄졌다.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교육과정을 충실히 이수한 학생들에게는 다양한 분야의 교내‧외 상이 수여됐다.

3년 개근상과 학력우수상을 받은 김정희(3학년) 학생은 졸업생을 대표해 “학업, 가정, 직장으로 힘들 때마다 못다 이룬 학업의 꿈을 떠올리며 졸업 후에도 각자의 꿈을 이루기 위해 멈추지 말자”고 말했다. 김정희 학생은 독서수업시간에 수필 ‘지란지교를 꿈꾸며’를 읽었던 추억을 회상하며 잠시 눈시울을 붉히기도 했다.

/정진영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