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9 18:34 (월)
목포보건교사회, 코로나19 대응팀 자원봉사
상태바
목포보건교사회, 코로나19 대응팀 자원봉사
  • 김창호 기자
  • 승인 2021.01.13 22: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학 기간 국가위기 앞에 지역 위해 헌신”
목포보건교사회, 코로나19 대응팀 자원봉사 사진.
목포보건교사회, 코로나19 대응팀 자원봉사 사진.

“방학 기간 국가위기 앞에 지역 위해 헌신”

코로나19의 3차 대유행으로 각종 모임 금지, 강화된 방역 조치 등으로 온 국민이 고통을 분담하고 있는 가운데 학교 내 유일한 의료인인 보건교사들이 방학을 반납하고 방역 당국에서 자원봉사를 하고 있어 감동을 준다.

화제의 주인공은 목포보건교사회(회장 김숙) 소속 회원들로, 이들은 겨울방학을 맞아 지난 11일(월)부터 목포시보건소 코로나19 대응팀에서 자원봉사를 하고 있다.

보건소에서는 무증상 감염자들을 통한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대중교통 운전기사, 외국인 근로자, 감염취약시설(장애인, 요양시설) 등에서 선제검사를 실시하고 있다. 1년 가까이 코로나19 방역을 담당하느라 보건소 직원들의 피로감은 말할 수 없이 누적되어 있는 실정이다. 이에 목포보건교사들이 힘을 보태고 나섰다.

보건교사들도 지난 한 해 동안 코로나19 감염병으로부터 학생과 교직원의 건강을 지켜 내기 위해 많은 수고를 했다. 학생 발열 점검부터 자가진단, 각종 방역 조치와 예방 활동, 보건교육 등을 해내느라 지쳤음에도 불구하고, 겨울방학에 들어서자 같은 의료인으로서 지쳐있는 방역담당자들을 지원하기 위해 두 팔을 걷어붙이고 나선 것이다.

보건소 자원봉사에 나선 김숙 보건교사(목포연동초)는 “보건교사들도 연중 내내 학교 방역에 집중하느라 소진돼 있었지만 언론보도를 통해 임시선별소와 선제검사 등을 실시한다는 내용을 접하고 보건소에 도움이 필요할 것으로 생각돼 동료 보건교사들과 함께 자원봉사를 하게 됐다”면서 “우리의 작은 봉사로 코로나19 종식을 앞당기게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창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