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05 17:50 (금)
광주시, 2021년 장년층 생애재설계 지원사업 추진
상태바
광주시, 2021년 장년층 생애재설계 지원사업 추진
  • 정은찬 기자
  • 승인 2021.01.21 20: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자리 및 사회참여 활성화 등 3개 분야 14개 사업 시행
공공·민간 파트너 연계·맞춤형 일자리 500여 개 발굴
8월 빛고을 50+센터 개소…일자리, 교육, 사회참여 등 지원

일자리 및 사회참여 활성화 등 3개 분야 14개 사업 시행
공공·민간 파트너 연계·맞춤형 일자리 500여 개 발굴
8월 빛고을 50+센터 개소…일자리, 교육, 사회참여 등 지원

광주광역시는 조기은퇴나 퇴직을 맞은 장년층(45~64세)들의 재취업과 사회활동을 지원하는 ‘2021년 장년층 생애재설계 지원사업’을 추진한다.

현재 관내 장년층은 광주시 전체 인구의 31% 정도를 차지하고 있으며, 부모 부양과 자녀 양육, 코로나19로 인한 고용불안 등 삼중고를 겪고 있는 실정이다.

이에 광주시는 70세 전후까지 일자리와 사회 참여를 희망하는 장년층의 노동연령 인식 변화에 발맞춰 적극적인 사회참여와 소득지원을 목표로 지역 특성에 맞는 지역주도형 일자리 사업과 신중년 사회공헌활동 지원사업 등을 담고 있는 ‘2021년 장년층 생애재설계지원계획’을 마련했다.

2021년 장년층 생애재설계 지원계획은 ▲일자리 및 사회참여 활성화 ▲수요자 맞춤형 교육·훈련 환경 조성 ▲장년층 생애재설계 지원인프라 구축 등 3개 분야 14개 사업으로 총 28억800만 원이 투입될 예정이다.

특히 일자리 및 사회참여 활성화를 위해 공공과 민간 파트너를 연계해 공공성이 강한 사회공헌형 일자리 500여 개를 지원하고 유관기관에서 추진하는 일자리 박람회 등과 연계한 구인·구직 면접주간 운영, 협동조합, 사회적기업 등 창업으로 연계될 수 있는 취·창업 커뮤니티 활성화 사업 등을 시행한다.

이중 ‘빛고을 50+ 일자리’ 사업은 지역 정책 방향에 맞는 신규 일자리를 발굴·운영하는 지역주도형 일자리 사업으로 찾아가는 금융 상담실 운영, 심야시간 여성 귀갓길 동행, 다가치 자원순환 서포터즈단 운영 등 사회서비스가 필요한 다양한 분야에 일자리와 연계해 복지서비스 질적 향상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수요자 맞춤형 교육·훈련 환경 조성은 은퇴한 장년층이 풍요로운 노후를 준비하기 위해 평생학습을 통한 제3의 인생설계 및 꾸준한 자기계발이 필요한 만큼 광주평생교육원, 노사발전재단 등 전문교육기관과 협력해 장년층을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개설하고 커리어개발 교육과정 등 인생재설계 교육을 강화해 추진한다.

또 인프라 구축 사업으로 하나로 2019년 행정안전부 공모사업으로 확보한 특별교부세 등 총 6억 원을 투입해 오는 8월 빛고을 50+ 센터를 개관한다. 센터는 지역 내 유관 기관 간 네트워크 중심축으로서 일, 배움, 여가, 복지, 정보제공 등 다양하고 실효성 있는 콘텐츠 등을 개발·보급하는 역할을 수행한다.

박향 시 복지건강국장은 “100세 시대를 맞아 주된 일자리 퇴직 후에도 상당 기간 소득활동이 필요한데 장년층의 사회·경제적 역할 상실은 가정을 넘어 사회문제로 새롭게 대두되고 있다”며 “일자리가 장년층을 위한 최고의 복지이자 노후대책이라는 점을 감안해 장년층의 일자리 창출 및 생애재설계 지원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광주시는 퇴직 전문인력의 사회적 경험과 전문성을 활용할 수 있는 청소년 학습 지원, 임산부 및 영유아부모 심리상담 지원, 일자리 컨설팅 등 경력형 일자리 사업과 봉사성격이 강한 사회공헌활동 사업을 수행할 수행기관을 공모·선정(1~2월)하고, 이어 3월에는 관련 일자리 사업에 참여할 신중년(50~70세) 300여 명을 모집할 예정이다.

/정은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