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6 18:08 (금)
광주시, 코로나19 위기 민생문제 해법 찾는다
상태바
광주시, 코로나19 위기 민생문제 해법 찾는다
  • 정은찬 기자
  • 승인 2021.03.04 21: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8일부터 소상공인 등 특별주간 지정 운영
소상공인, 문화관광체육, 여성·보육 등 분야별 지속적 진행
방역체계 철저히 유지하면서 민생경제 회복에 주력
“더 어려운 취약계층에 ‘선택과 집중’ 지원 및 대책 마련”

오는 8일부터 소상공인 등 특별주간 지정 운영
소상공인, 문화관광체육, 여성·보육 등 분야별 지속적 진행
방역체계 철저히 유지하면서 민생경제 회복에 주력
“더 어려운 취약계층에 ‘선택과 집중’ 지원 및 대책 마련”

광주광역시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고있는 민생 각 분야의 의견을 청취하고 대안을 마련하기 위해 ‘코로나19 극복 특별주간’을 운영한다.

오는 8일부터 코로나19로 인한 어려움을 가장 크게 겪고있는 골목상권 소상공인 등을 시작으로 문화관광체육, 중소기업, 여성·보육, 청소년·청년, 어르신, 운수, 건설, 장애인 등 다양한 분야를 발굴해 지속적으로 실시한다.

광주시는 지난해 코로나19 지역발생 이후 6차례의 위기를 겪으면서 시 행정이 감염병 대응 중심으로 추진될 수 밖에 없었지만, 앞으로는 촘촘한 방역체제를 유지하는 한편, 코로나19 충격으로부터 벗어나 지역 민생경제를 살리기 위해 ‘방역과 민생회복’에 주력할 계획이다.

우선 특별주간을 통해 그동안 실시한 민생안정대책이 해당 분야에서 효과를 내고 있는지 점검하고 특별주간과 연계해 해당분야 관련 시책도 집중 추진한다. 특히 코로나19로 지친 분야의 어려움을 경청해 민생지원의 사각지대를 해소하는데 중점을 둘 계획이다.

현장의 목소리를 가감없이 듣기위해 소규모의 현장 간담회를 실시하는 한편 비대면 방식의 영상면담을 통해 폭넓은 시민들을 만난다.

각 분야에서 제안된 의견은 민생안정대책에 적극 반영하고, 현재 논의되고 있는 제4차 정부재난지원금과 관련해 국회에도 적극 건의할 예정이다.

첫 번째 특별주간은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3월8일부터 일주일간 시행한다.

광주시는 ▲ 소상공인연합회, 상인연합회 등 소상공인, 자영업자, 골목상권, 전통시장 관련 단체들과 소통을 통해 애로사항 청취 및 대책마련한다. ▲광주 상생카드의 운영상황을 살펴보고 보완‧개선해 4월에 시범 운영되는 공공배달앱에 연동한다. 또한 ▲ 민생안정대책으로 실시한 3無(무담보, 무이자, 무보증) 실태를 점검하고 보완대책을 마련한다. ▲ 화훼농가를 지원하기 위해 범시민차원의 꽃 사주기 캠페인을 펼치고 ▲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일반음식점, PC방, 노래연습장, 오락실 등 운영 상인들과의 소통 간담회를 추진하며 ▲ 시 산하 공공기관들이 실시하는 골목상권 활성화를 독려할 계획이다.

이용섭 시장은 “이번 코로나19 위기극복 특별주간은 코로나19로 인해 특별히 더 어려움을 겪고 있는 취약계층과 분야에 대한 ‘선택과 집중’ 지원을 위한 것이다”면서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개인이나 단체로서 시의 지원이나 간담회 등을 원하는 경우 정책기획관실(062-613-2328, hector1@korea.kr)로 연락해주시면 대책마련에 최선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정은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