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6 18:08 (금)
목포시, 해마다 인구 감소 “특단 대책 필요”
상태바
목포시, 해마다 인구 감소 “특단 대책 필요”
  • 정진영 기자
  • 승인 2021.03.30 16: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악지구‧오룡지구 등 새 아파트 입주로 물밀 듯 빠져나가
현재 22만2천명, 수수방관하다 20만 무너지는 건 시간문제
목포시청 공직자도 인근 군으로 이사, “강력한 패널틱 줘야”
목포시 원도심 전경. 목포시 인구가 지속적으로 감소하고 있다.
목포시 원도심 전경. 목포시 인구가 지속적으로 감소하고 있다.

남악지구‧오룡지구 등 새 아파트 입주로 물밀 듯 빠져나가
현재 22만2천명, 수수방관하다 20만 무너지는 건 시간문제
목포시청 공직자도 인근 군으로 이사, “강력한 패널틱 줘야”

 

목포시 인구는 얼마인가?

대다수 불특정 시민들에게 질문을 던져보면 어떠한 결과가 나올까? 본보가 질문을 던져 본 결과, 다수가 25만 명, 27만 명, 24만 명을 대답했으며, 23만 명도 나왔다. 이 중 25만 명이 다수를 이뤘다.

그러면 25만 명은 어디서 나온 것일까?

과거 정종득 시장 시절 시민들에게 자주 그리고 주로 썼던 용어가 ‘25만 목포시’였다. 당시 정 시장은 전남도청과 남악지구 개발로 인해 인구가 빠져나가면서 하당신도심 공동화가 우려되자 남악지구로 이전한 주민들이 대부분 목포시민이고, 이를 합하면 27만 명이라고 강조했다.

하지만 정 시장 시절 목포시 인구는 24만5천 명을 넘지 못했고, 24만3천 명에서 24만4천 명 사이를 오르내렸다,

어찌 됐든 목포시 인구는 최근 20여 년 동안 공식적으로 25만 명을 한 번도 넘은 적이 없었다.

통계상으로 보면 1998년 249,585명이 최고 인구수다. 이후 지속적으로 인구 감소를 보이면서 2021년 1월말 223,362명, 2월말 현재 222,809명을 기록하고 있다. 1월과 2월을 비교해 보면 1달 사이에 무려 553명이 감소했다.

본격적인 오룡지구 입주로 인해 목포시 인구가 지속적으로 빠져나가고 있으며, 이러다 22만 명도 붕괴할 수 있다는 충격을 주고 있다.

▲ 계륵이 된 전남도청 이전

전남도청이 2005년 10월 남악신도시로 이전하자 목포시는 장밋빛 전망이 나왔다. 전남도청 이전으로 지역경제가 활성화 될 것이라는 등.

하지만 전남도청 이전과 아울러 청사가 위치한 남악신도시가 개발되고 주변 인프라들이 구축되고, 2007년 3월부터 남악신도시 아파트 입주가 시작되자, 장밋빛 기대는 목포 원도심 공동화에 이어 하당신도심까지 공동화 될 것이라는 우려가 나왔으며, 실제적으로 인구가 감소하는 현상을 보였다.

전남도청 이전은 목포시로써는 계륵이 된 셈이다. 계륵(鷄肋, 후한서(後漢書)》의 양수전(楊修傳)에 나온 말로, 닭의 갈비라는 뜻이며, 버리기에는 아까우나 그다지 쓸모가 없는 것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 무안군은 무안시 승격 눈앞에

반면 무안군 인구는 1998년 71,973명에서 2021년 2월말 현재 87,570명으로 10만 명을 눈 앞에 두고 있다.

이에 따라 무안군은 시 승격 기준인 10만 명을 눈앞에 두고, 무안시 승격을 기정 사실화 하고 있다.

무안군은 지난 17일 김영록 전남도지사와의 도민과의 대화에서 시 승격을 거론했으며, 김 지사는 무안군에서 열망하는 시(市) 승격과 관련해 “지방자치법 개정을 정부와 국회에 적극 건의하는 한편, 도시와 농촌이 조화롭고 균형있게 발전하도록 협력하고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무안군은 적극적으로 인구수를 증가시키면서 자체적인 힘으로 시 승격을 공론화하고 있다,.

▲ 인구정책에 수수방관, 목포시

목포시는 정종득 목포시장 시절부터 강력한 인구 증가 정책을 펼쳤음에도 불구하고, 현재 인구수 22만 명 붕괴를 눈앞에 두고 있다.

동부권 순천시, 여수시, 광양시 등은 공무원들에게까지 비공식적으로 강력한 인구 유입 정책을 펼치는 등 보이지 않는 전쟁을 펼치고 있다.

시민 A 씨는 “지난해 자녀가 부모 동의 없이 갑자기 동부권으로 주소를 이전해 충격을 받았다”며, “자녀에게 사실 확인해 보니, 친구가 공무원인 아버지의 부탁 그리고 할당량을 채우기 위해 도움을 줬다고 말해 다시 옮기는 것으로 해서 마무리 지었다”고 밝혔다.

다른 B 씨는 “남악지구에 이어 요룡지구까지 개발이 되고 새 아파트가 들어서면서 목포시청 공무원들도 많이 이주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며, “목포시에서 급여를 받으면서 다른 지역에서 살아도 되냐”며 목소리를 높이기도 했다.

여하튼 현재 목포시는 이렇다할 인구감소 대비책 또는 인구 증가 대책을 제대로 발표하지 못하고 있어 인구 22만 명 붕괴 나아가 20만 명 붕괴도 초읽기에 들어간 상황이다.

/정진영기자

<2021년 3월 31일자 1면>

<밝은 지역사회를 변화시키는 호남타임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