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06 22:12 (수)
5·18기록관, 5·18민주화운동 42주년 기념 학술대회 12일 개최
상태바
5·18기록관, 5·18민주화운동 42주년 기념 학술대회 12일 개최
  • 정은찬 기자
  • 승인 2022.05.09 14: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월공동체, 기억과 공감의 기록’ 주제로 진행

‘오월공동체, 기억과 공감의 기록’ 주제로 진행

5‧18민주화운동기록관은 12일 다목적강당에서 5‧18민주화운동 42주년 기념 학술대회를 개최한다.

이번 학술대회는 ‘오월공동체, 기억과 공감의 기록’이라는 주제로, 광주YMCA 5·18구술영상특별위원회 활동을 비롯해 5·18 당시 시민군 기동타격대, 여성, 경찰 등의 활동을 재조명할 예정이다.

제1회의는 ‘영상과 증언’이라는 소주제로 최협 전남대 명예교수의 사회로 진행된다. 한신대 박용수 석좌교수와 광주과기원 한국문화기술연구소 김혜선 연구원이 광주YMCA영상구술특별위원회이 중심돼 진행한 5·18영상구술활동 재조명을 내용을 발제한다. 토론은 독립책방 ‘소년의서’ 임인자 대표와 미디어 창 박찬천 대표가 참여한다.

제2회의는 ‘경찰과 시민군’이라는 소주제로, 김성 전 국방부 5·18특조위 부위원장이 사회를 맡는다. 5‧18기념재단 이재의 연구위원이 ‘경찰 작전활동 재조명’을, 박해현 초당대학교 교수가 ‘5‧18 시민군 기동타격대 활동 재조명’을 발표한다. 토론에는 5‧18기념재단 박진우 연구실장과 조선대 이윤정 교수가 참여한다.

제3회의는 ‘여성활동 재조명’이라는 소주제로 진행된다. 광주여성가족재단 김미경 대표의 사회로, 정현애 광주전남문화유산공동대표, 윤청자 오월민주여성회 회장이 각각 ‘5‧18기념공간과 여성활동’, ‘5‧18 주먹밥공동체와 여성의 역할’을 주제로 발표한다. 토론은 황정아 아시아여성네트워크 대표와 조선대 한순미 교수가 참여한다.

홍인화 5‧18기록관장은 “5‧18은 당시 참여한 개인의 경험과 집단적 기억과 기록을 통해 전승되고, 공감을 통해 연결되는 현재진행형 역사다”며 “5‧18 역사가 다음 시대로 이어지기 위한 공감적 기록에 대해 많은 시민들이 관심을 갖고 동참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정은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