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6 13:45 (화)
김대중 전남교육감 당선인, 첫 업무보고 자리 “성과 계승, 교육 혁신”
상태바
김대중 전남교육감 당선인, 첫 업무보고 자리 “성과 계승, 교육 혁신”
  • 정진영 기자
  • 승인 2022.06.21 14: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4일 본청, 직속기관, 교육지원청 업무보고, 권위·강압 아닌 ‘소통의 장’
혁신교육 성과·지속가능성, 법령 근거 없는 초중 통합학교 추진 왜 하나? 등 질의·토론
김대중 전남교육감 당선인, 첫 업무보고 자리.
김대중 전남교육감 당선인, 첫 업무보고 자리.

20~24일 본청, 직속기관, 교육지원청 업무보고, 권위·강압 아닌 ‘소통의 장’
혁신교육 성과·지속가능성, 법령 근거 없는 초중 통합학교 추진 왜 하나? 등 질의·토론

주민직선 4기 전라남도교육감직 인수위원회 첫 업무보고가 20일(월) 오후 2시 전남도교육청 2층 대회의실에서 김대중 전남교육감 당선자를 비롯해 인수위원, 본청 집행부 등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됐다.

전남교육 대전환 준비위원회(전남교육 인수위원장 곽종월)에 따르면 업무보고는 김대중 당선인 인사말을 시작으로 인수위원 소개, 본청 집행부 소개, 전남교육 현황 보고, 담당관 및 정책국 업무 보고 등 순서로 진행됐으며, 업무보고가 끝난 뒤 인수위원과 집행부간 질의 답변이 이어졌다.

인수위원들은 현 도교육청 집행부에 주민직선 3기 혁신교육의 성과와 지속 가능성에 대해 질의했다. 위원들은 또 현 도교육청의 정책국과 교육국 조직구조와 업무 효율성, 과별 정체성에 대해 의문을 제기하고 효율적인 조직 구조를 함께 고민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어 위원들은 법령의 근거가 없는 상태에서 서둘러 초중 통합학교를 추진하고 있는 이유에 대해서도 질의했다.

특히 준비위는 이번 업무보고에서 도교육청 직원들에게 강압적이거나 권위적인 인상을 주지 않기 위해 좌석을 육각형 형태로 배치하는 등 업무보고 자리를 자유로운 소통과 토론의 장으로 만들었다.

김대중 전남교육감 당선인은 인사말을 통해 “이번 업무보고는 준비위원회와 집행부가 편하고 허심탄회하게 대화하는 자리가 되었으면 좋겠다”면서 “그동안 전남교육청이 잘 해왔던 정책과 사업은 계승하고, 잘 안된 사업과 정책은 혁신하며 전남교육 대전환을 함께 만들어 가자”고 말했다.

한편, 업무보고는 24일(금)까지 5일간에 걸쳐 매일 진행된다. 첫날 본청 담당관과 정책국 업무보고를 시작으로 둘째날 교육국, 셋째날 행정국, 넷째날 직속기관, 마지막날 교육지원청을 대상으로 업무보고가 이어질 예정이다.

/정진영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