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09 17:59 (화)
김이강 광주광역시 서구청장 당선인, “동장의 리더십이 마을의 색깔과 문화 바꾼다”
상태바
김이강 광주광역시 서구청장 당선인, “동장의 리더십이 마을의 색깔과 문화 바꾼다”
  • 정진영 기자
  • 승인 2022.07.01 14: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구청장직 인수위, 18개 동장 간담회…온전한 마을정부 실현 위해 머리 맞대
김이강 광주광역시 서구청장 당선인, “동장의 리더십이 마을의 색깔과 문화 바꾼다”.
김이강 광주광역시 서구청장 당선인, “동장의 리더십이 마을의 색깔과 문화 바꾼다”.

서구청장직 인수위, 18개 동장 간담회…온전한 마을정부 실현 위해 머리 맞대

민선8기 광주광역시 서구청장직 인수위원회는 27일 자치의 최 일선 현장에서 뛰고 있는 18개 행정동 동장들과 간담회를 진행했다.

간담회는 “구청 중심의 행정 전반을 마을과 현장 중심의 시스템으로 바꾸고, 서구민들을 행정 참여의 주체로 세워내겠다”는 김이강 당선인의 강력한 의지를 동장들과 공유하고 소통하기 위해 마련됐다.

또한 민선7기 자치분야의 역점사업이었던 ‘마을정부’의 정책을 민선8기에 이어받아 ‘서구민들의 삶의 질을 향상시키는 온전한 주민자치’를 실현하겠다는 의지도 포함됐다.

이 자리는 동장들이 직접 경험하고 느꼈던 동의 기능과 역할, 주민자치의 현주소, 구청과의 협업, 각종 애로사항 등에 대해 허심탄회하게 의견을 나눴다.

또 서구청 국별 주요 과장들이 참석해 동장들의 현장의견을 청취하고, 동의 인력 배치 및 예산 지원, 업무이관 등에 대해 효율적인 개선방향을 함께 모색했다.

김이강 당선인은 “지금까지 구청이 컨트롤타워로서 각 동에 업무를 지시하고, 관리감독하는 기능 중심이었다면, 앞으로는 행정의 중심이 주민들의 삶과 맞닿아 있는 마을 중심으로 전환되고 행정마인드도 현장을 어떻게 지원할지를 먼저 고민해야 한다”며 “동장들이 어떤 리더십을 발휘하느냐에 따라 마을의 색깔이 달라지고 문화가 달라질 것이다”고 자치행정의 혁신적 변화를 예고했다.

자치분권과 마을공동체 전문가인 김재철 인수위원장도 “서구에서부터 풀뿌리 자치에 대한 올바른 가치관 정립을 통해 마을정부와 주민자치의 실현이 이루어지길 기대한다”며 “무엇보다 구청과 마을, 공무원들과 주민들이 직접 소통하고 협치하면서 성공모델을 함께 만들어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진영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