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9-25 10:27 (일)
영암군, 전남 최초 삼호 한마음회관 임시선별검사소 운영 재개
상태바
영암군, 전남 최초 삼호 한마음회관 임시선별검사소 운영 재개
  • 김창호 기자
  • 승인 2022.08.05 16: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승희 영암군수 “재확산에 신속대응 체계 구축 총력”
영암군, 전남 최초 삼호 한마음회관 임시선별검사소 운영 재개.
영암군, 전남 최초 삼호 한마음회관 임시선별검사소 운영 재개.

우승희 영암군수 “재확산에 신속대응 체계 구축 총력”

영암군은 코로나19 재확산 및 확진자 수 증가에 따른 지역사회로의 확산 방지를 위해 4일부터 삼호읍 한마음회관에 코로나19 임시선별검사소를 추가 설치 운영하고 있다. 이는 재확산 이후 전남에서는 최초로 재개 운영된다.

운영시간은 평일에만 오전 10시부터 오후 18시까지 유전자증폭(PCR) 검사를 진행하며, 검사 대상은 ▲만 60세 이상 ▲ 확진자 동거인 ▲ 해외입국자 ▲ 신속항원검사 양성자 ▲ 병원 입원 예정자 또는 간병 보호자 ▲ 감염취약시설 종사자가 해당된다,

검사비용은 무료이며, 선별검사소 방문 시 PCR 우선순위대상자임을 증빙할 수 있는 자료를 지참해야 한다.

한편, PCR 검사대상자가 아닌 일반 군민은 가까운 원스톱의료기관이나 호흡기환자 진료센터에서 전문가용 신속항원검사를 받도록 강조했다.

우승희 영암군수는 “여름 휴가철을 맞아 코로나19 재확산에 군에서는 분야별 신속 대응 체계를 구축한 만큼 지역사회 확산 방지에 총력을 기울일 계획이다”며, “모든 군민들은 개인 방역 수칙을 준수해 감염병 예방에 힘써 어려운 시기를 함께 극복하자”고 말했다.

/김창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