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22 22:55 (월)
전남도, 돼지 사육 농가도 저탄소 축산물 인증 가능
상태바
전남도, 돼지 사육 농가도 저탄소 축산물 인증 가능
  • 김창호 기자
  • 승인 2024.06.19 22: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우 사육 농가서 젖소 등까지 대상 축종 확대
7월 15일까지 시군·축산물품질평가원에서 접수

한우 사육 농가서 젖소 등까지 대상 축종 확대
7월 15일까지 시군·축산물품질평가원에서 접수

전라남도는 한우 사육 농가만 해당됐던 저탄소 축산물 인증 대상이 젖소와 돼지 농가로 확대됨에 따라, 참여 희망 농가 접수를 7월 15일까지 받는다고 밝혔다. 해당 시군 또는 축산물품질평가원에 신청하면 된다.

저탄소 축산물 인증제는 축산 분야 탄소 감축을 위해 추진하고 있다. 조기출하, 분뇨처리, 에너지 절감 등 저탄소 축산기술을 적용해 온실가스 배출량을 축종별 평균치와 비교해 10% 이상 줄인 경우 인증한다. 지금까지는 한우(거세우)만 인증이 가능했으나, 젖소(암소), 돼지까지 축종이 확대됐다.

저탄소 인증을 받은 축산물은 저탄소 인증 내용을 표시해 시중에 판매된다. 소비자는 저탄소 인증마크와 축산물이력시스템을 활용한 개체 조회를 통해 저탄소 축산물 여부를 확인할 수 있다.

또한 저탄소 축산물 인증 농가는 전남도에서 축산농가에 지원하는 각종 보조사업을 우선 지원받을 수 있다.

박도환 전남도 축산정책과장은 “탄소중립 실현과 가치소비를 중시하는 소비자의 선택 폭을 넓히기 위해 인증 농가를 확대할 계획이다”며 “앞으로 전남도가 저탄소 축산물 생산을 선도하고 축산업 경쟁력을 확보하도록 저탄소 축산물 인증제에 적극 참여해달라”고 강조했다.

전남에선 2023년 국내에서 처음으로 시행한 저탄소 축산물 인증제에 37개 농가가 인증을 획득, 전국 71개 농가의 52%로 1위를 차지하고 있다.

/김창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