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5 15:35 (일)
해경, 중국산 냉동조기 국내산 영광 굴비 둔갑 사범검거
상태바
해경, 중국산 냉동조기 국내산 영광 굴비 둔갑 사범검거
  • 박진성 기자
  • 승인 2012.09.26 16: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석 특수 노린 굴비가공업체 2곳 5명 검거

1억여 원 상당 국내산 영광 굴비 재가공 소비자 우롱 

[목포타임즈=박진성기자]목포해양경찰서(서장 강성희)는 중국에서 수입한 냉동조기를 추석 특수를 노리고 국내산 영광 굴비로 재가공, 원산지를 변경․보관․판매한 혐의로 전남 영광 소재 A굴비유통 등 2곳 5명을 불구속 입건(농수산물의원산지표시에관한법률 위반)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해경에 따르면 A굴비유통 등 2곳 대표 박모(52) 씨등 5명은 올해 8월부터 부산의 수입업체로부터 중국산 냉동조기를 사들여 자신들의 냉동 창고에 보관타 굴비 작업장에서 임가공(해동, 염장, 엮거리)을 하여 시가 약 1억여 원 상당의 국내산 영광 굴비로 둔갑시켜 판매하려한 혐의를 받고 있다.

피의자들은 중국산 냉동조기를 가공할 경우 영광굴비와 구별이 쉽지 않을 뿐만 아니라 판매 시 약 4~5배의 폭리를 취할 수 있는 점 때문에 해마다 이 같은 짝퉁 영광 굴비가 나온다고 진술하기도 했다.

해경 관계자는 “수입산 수산물의 원산지를 손상하거나 변경하는 행위는 7년 이하의 징역 또는 1억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진다”며 “추석을 전후하여 안전한 수산물 공급과 생산자 및 소비자 보호차원에서 수사를 확대하고 지속적으로 단속을 강화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밝은 지역사회를 열어가는 목포타임즈/호남타임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