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5 15:35 (일)
해경, 조기잡이 어민 울리는 50대 어구 절도범 검거
상태바
해경, 조기잡이 어민 울리는 50대 어구 절도범 검거
  • 박진성 기자
  • 승인 2012.10.10 1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훔친 1톤 중량 닻 고물상에 700만 원 고가에 팔다 덜미

[목포타임즈=박진성기자]올 들어 흉어기와 태풍피해 때문에 울상짓는 어민들의 마음을 또 한번 멍들게 한 50대 어구 절도범이 해양경찰에 검거됐다.

목포해양경찰서(서장 강성희)는 지난 6월 중순경 전남 영광군 안마도 인근해상에 태안선적 51톤급 근해안강망 어선 A호가 설치한 1톤 중량의 대형 어구 닻 8개를 해저에서 캐내 이중 2개를 목포관내 고물상 등에 판매 하려한 전모(52, 영광군) 씨를 붙잡아 조사 중에 있다.

전 씨는 해저에 설치된 닻이 도난 당해도 피해자가 피해사실을 알기까지 시간이 걸리고, 고물상 등에서 개당 700만 원의 고가에 매매되고 있다는 점을 노리고 본인 소유의 어선을 이용해 훔친 후 시중에 유통시키려 한 혐의다.

실제로 A호 선주인 피해자 최모(51, 태안군)씨는 사건 발생 3개월이 지나서야 피해사실을 알고 뒤늦게 신고했다.

해경 관계자는 “피해 신고를 접수하고 관내 항포구, 고물상 등을 지속적으로 탐문해 훔친 어구를 유통시켜려 한 전 씨를 붙잡았다.”고 말했다.

한편 해경은 흉어기와 태풍피해에서 벗어나지 못한 어민들이 신속하게 재기하는데 도움이 되도록 민생침해사범에 대한 예방활동과 검거활동에 주력할 방침이다.

<밝은 지역사회를 열어가는 목포타임즈/호남타임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