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5 15:35 (일)
목포해경, 유조선 항해 중 50대 선원 복통호소 긴급 후송
상태바
목포해경, 유조선 항해 중 50대 선원 복통호소 긴급 후송
  • 박진성 기자
  • 승인 2012.10.31 13: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응급구조사 등 122구조대 현장 투입 응급조치

[호남타임즈=박진성기자]전남 신안 인근해상을 항해하던 선박에서 응급환자가 발생해 해경이 긴급 후송에 나섰다.

해경에 따르면 지난 30일(화) 오전 9시 경 전남 신안군 장산도 남동 4.5km 해상을 항해하던 여수선적 790톤 유조선 A호의 선원 장모(58, 부산시) 씨가 피를 토하고 의식이 혼미하다며 선장이 긴급이송 요청해왔다.

해경은 응급구조사 2명 등 122구조대를 현장에 투입해 응급처치를 하며 목포로 이송했다.

당시 응급환자 장 씨는 의식은 있으나, 복통과 호흡곤란을 호소하는 상태였다.

해경 관계자는 “2미터 높이의 파도와 살을 여미는 듯한 추운 날씨 때문에 환자 후송에 어려움이 있었다” 며 “응급환자가 호전된 상태로 병원에 후송된 모습을 보니 다행이다”고 말했다.

<밝은 지역사회를 열어가는 목포타임즈/호남타임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