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2 21:10 (목)
박준영 전남지사, “공공의료부터 환자 중심 의료체계를”
상태바
박준영 전남지사, “공공의료부터 환자 중심 의료체계를”
  • 정진영 기자
  • 승인 2013.10.02 07: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연기관 보고회서 식이요법 치료 제시․진료카드 한글 게재 등 강조

[호남타임즈=정진영기자]박준영 전라남도지사는 30일 “공공의료기관에서부터 의사가 환자들에게 자신에 맞는 특별한 음식을 설명해주고 진료카드를 한글로 써 쉽게 알아볼 수 있도록 하는 환자 중심의 의료체계를 만들어가자”고 강조했다.

박 지사는 이날 오전 도청 서재필실에서 출연기관 경영개선과제 이행추진상황보고회에서 “양방 의사들의 경우 환자에게 약만 처방해주지 어떤 음식을 먹어야 하는 지를 얘기해주는 경우가 드물다”며 “도립의료원 의사들부터 식이요법을 통한 질병 등의 치료에 대한 지식을 습득토록 해 특별한 환자에게 특별한 음식을 처방토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의사는 상담 시 진지한 자세로 임해 환자가 충분히 납득할 수 있게끔 설명해줘야 하는 데 1인당 담당 환자 수가 많아 그렇지 못한 경우가 많아 아쉽다”며 “특히 과거에는 진료카드를 한자로, 최근에는 영어로 적어 환자들이 자신의 질병을 제대로 알 수 없는 만큼 의사들이 이런 문화적 사대주의에서 벗어나 한글로 증상을 기록토록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박 지사는 또 “전남의 미래산업 발굴, 육성을 위해 여러 연구기관들을 설립했는데 이직률이 높다”며 “이를 해소하기 위해 인력 충원 시 초기 계약직 선발 후 사명감을 갖고 일을 할 경우 정규직으로 전환해주고, 연구 성과가 있으면 인센티브를 주고, 선발 시 비슷한 능력이면 지역 출신을 뽑아 훈련받은 후 타 연구기관으로 옮겨가는 일을 최소화할 필요가 있다”고 제안했다.

이와 함께 “각 연구기관들은 예산을 효율적으로 운영하고 큰 틀에서 미래를 내다보고 업무를 추진해야 하며 효율성을 극대화하기 위해서는 사후관리(팔로우업)과 평가환류(피드백)를 확실히 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현재 추세가 ‘지식이 힘’인 시대에서 ‘용어가 힘’인 시대로 옮겨가 어떤 용어를 쓰느냐에 따라 그 사람의 인품이 달리 보인다”며 “이는 책이나 신문을 많이 읽으면 자연스레 얻어지는 것으로 특히 신문을 4년간 읽으면 4년제 대학을 수료한 것과 같은 효과를 볼 수 있는 만큼 도민들이 책과 신문을 가까이 하는 문화를 갖도록 계도해나가자”고 독려했다.

한편 이날 보고회에서는 전남도 산하 17개 출연기관 중 2013년 경영평가를 받은 11개 출연기관장이 27개 경영 개선 이행과제에 대한 추진계획 및 실적을 보고했다.

주요 보고 내용은 신용보증재단의 농어민사업자를 위한 녹색성장 보증제 등 사회적 취약계층 보증지원 확대 대책, 생물산업진흥원의 경영목표와 연계한 산하 연구원별 경영실적평가제 도입, 문화산업진흥원의 재정지원 사업에 대한 후속 관리대책, 중소기업종합지원센터의 업무진단을 통한 유사기관과의 차별적인 역할 재정립 등이다.

또 순천의료원의 성과급제도 개선을 통한 의료서비스 향상, 강진의료원의 환자편의 고객중심 경영시스템구축, 문화예술재단의 자체 수익사업 확대를 통한 재정자립 확충대책, 여성플라자의 정책연구과제의 정책 활용도 제고 등의 보고도 있었다.

 

<밝은 지역사회를 열어가는 목포타임즈/호남타임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