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23 23:13 (화)
김양중 교수<한국폴리텍대학 목포 조선기계과>“가을 당신은 무엇을 수확할 것인가?”
상태바
김양중 교수<한국폴리텍대학 목포 조선기계과>“가을 당신은 무엇을 수확할 것인가?”
  • 호남타임즈
  • 승인 2013.10.07 09: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김양중 교수(한국폴리텍대학 목포 조선기계과)
여름날 뜨거운 태양이 가시지 않을 것 같아 염려했는데, 그 염려가 무색하게 가을은 때를 알고 찾아왔다. 낮 시간의 태양은 아직 뜨거울 지라도 아침 저녁으로 느껴지는 시원한 바람은 가을이 왔음을 다시금 알려준다.

가을이라, 가을하면 떠오르는 것이 무엇인가? 구름한 점 없이 맑고 높은 하늘과 곡식들이 무르익은 황금빛 농촌, 추석 명절의 풍경이나 보름달, 혹은 하늘하늘 흔들리는 코스모스 등이 떠오를지 모르겠다.

가을하면 반사적으로 나오는 말 중에 ‘천고마비(天高馬肥)’라는 말이 있다. 천고마비를 직역하면 ‘가을 하늘이 높으니 말이 살찐다’는 뜻인데, 이는 가을의 기후가 매우 좋음을 표현한 것이다.

또 다른 의미로는 그만큼 가을이 활동하기 좋은 계절임을 이르는 것이다. 기후도 좋고 활동하기 좋다니 정말 더할 나위 없이 좋은 계절이 아닌가!

그래서일까? 가을을 ‘독서의 계절’이라 했다. 지금까지는 이 문장이 그저 하나의 표어처럼 피상적으로 느껴졌는데, 어째서 가을이 독서의 계절일까 생각해보니 ‘독서는 마음의 양식’이라는 문장이 연달아 생각났다.

자연의 흐름에 따라 수확을 하는 시기에 우리도 함께 마음의 양식을 수확하자는 의미에서 가을을 독서의 계절이라 한 것이 아닐까.

오늘날, 많은 사람들은 바쁜 업무 속에서 치열하게 경쟁하며 살고 있다. 끼니도 간신히 챙겨먹을 정도로 바쁘다. 그러나 일에 치이고 시간에 쫓겨 떠밀리듯 흘러가다보면 큰 성과를 거두지 못할 수도 있다.

현재 자신이 무엇을 하고 있는지 정확히 알지 못하고, 앞으로 해야 할 일을 예측하지 못한다면 큰 열매로 만들기 힘들 것이다.

그런데 마음의 양식이라 불리는 독서는 어려움을 헤쳐 나가게 도와주는 안내서가 되어주기도 하고, 당신이 키우고 있는 열매를 더 먹음직스럽게 만드는 양분이 되어주기도 한다.

미국의 시인 에즈라 파운드(Ezra Pound)는 ‘사실 우리는 힘을 얻기 위해 독서해야 한다.

독서하는 자는 극도로 활기차야 한다. 책은 손 안의 한 줄기 빛이어야 한다.(Properly, we should read for power. Man reading should be man intensely alive. The book should be a ball of light in one's hand.)’라는 말을 남겼다. 이 시인의 말처럼 ‘힘을 얻기 위한 독서’를 추천한다.

그러나 극도로 활기차지 않아도 좋다. 단지, 책을 읽는 것이 나를 변화시킬 수 있다고 믿고, 내가 더 멋있어 질 것이라 믿는 마음을 갖기를 바란다. 자신에 대해 강하게 믿고, 푸르른 가을 하늘을 가득 채우는 느낌으로 책을 읽기를 바란다.

봄-여름-가을-겨울 중 어느 하나 의미 없는 시기가 없듯이, 우리 인생에서는 매일, 매 순간이 가치 있고 중요하다. 책도 그렇다. 그 책 또한 누군가의 순간이고, 매일이었을 것이므로. 누군가의 일생, 누군가의 철학, 누군가의 혼이 담긴 책을 읽으며 깊이 고민해 보고 호기심을 갖고 때로는 반박도 해보는 것이 당신의 성과를 더욱 크게 만들 것이다.

매일 짧은 시간이라도 투자하여 책을 읽는 것을 추천한다. 그 시간들이 바쁜 당신의 일상을 더 윤택하게 할 윤활유가 될 것이며, 당신을 더 빛나게 할 영양제가 될 것이라 믿는다.

이미 지나 보낸 봄, 여름을 후회하기보다 지금 찾아 온 활동하기 좋은 계절, 가을을 풍성하게 보내길 바란다. 올 가을을 풍성하게 보내고 나면 이제 다가오는 겨울도 - 그리고 그 다음에 다시 맞게 될 따뜻한 봄도 더 풍성해지리라 기대한다.

마지막으로, 올 가을 자연이 주는 수확물 이외에 당신은 무엇을 수확할 계획인지 묻고 싶다. 그리고 당신에게 책을 읽는다는 것은 무슨 의미인지 묻고 싶다. 짧은 글을 마치며 당신의 가을이 건강하고 행복하기를, 목표한 바를 이루고 좋은 결실을 맺기를 소망한다!

이 가을, 당신은 무엇을 수확할 것인가?

<목포타임즈신문 제73호 2013년 10월 9일자 7면>

<밝은 지역사회를 열어가는 목포타임즈/호남타임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