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25 17:57 (금)
전남도, 통합의학박람회서 ‘기적의 4분’ 심폐소생술 경연
상태바
전남도, 통합의학박람회서 ‘기적의 4분’ 심폐소생술 경연
  • 백대홍 기자
  • 승인 2016.10.20 17: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2일 초중고생.교사 146팀 612명 도전

전라남도는 22일 장흥국제통합의학박람회 주 행사장에서 초․중․고등학생과 교사가 참가하는 제6회 전라남도 심폐소생술 등 응급처치 경연대회를 개최한다.

이번 대회에선 응급환자 발생 시 신속․정확한 심폐소생술 시행을 위해 그동안 갈고 닦은 심폐소생술과 골절 응급처치법 실력을 겨룬다.

올해는 지난해 134개 팀보다 12개 팀이 더 많은 총 146개 팀 612명이 참가해 응급처치에 대한 관심이 점점 높아지고 있음을 보여주고 있다.

1부 심폐소생술에는 59팀 177명이, 2부 골절 응급처치에는 87팀 435명이 실력을 겨루며 8개 학교 우수 동아리 팀이 펼치는 댄스, 합창, 음악줄넘기 등 공연도 펼쳐진다.

경연 결과 대상 2팀(심폐소생술 1․응급처치법 1)에는 보건복지부장관상과 국민안전처장관상이, 최우수와 우수 34팀에는 각각 전라남도지사상, 전라남도교육감상 및 대한적십자사총재상이 수여된다.

경연대회 대상팀은 오는 11월 19일 제2회 전국 중․고등학생 심폐소생술 경연대회에 전남 대표로 참가한다.

신현숙 전라남도 보건복지국장은 “응급환자와 접촉 가능성이 높은 운전자, 경찰 공무원, 산업체 안전 관리자 등 약 1만5천 명을 매년 교육하고 있다”며 “또한 학생 경연대회를 통해 올바른 응급처치법을 보급, 응급처치의 중요성과 함께 생명을 중시하는 사회분위기를 확산하고 있다”고 말했다.

/백대홍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