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17 18:00 (목)
목포시, 어르신 괴롭히는 치매 물렀거라
상태바
목포시, 어르신 괴롭히는 치매 물렀거라
  • 고영 기자
  • 승인 2017.03.30 11: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지재활프로그램 운영, 예방 전문강사 양성교육 운영

▲ 치매 인지재활 프로그램
목포시가 어르신을 괴롭히는 치매 예방에 힘을 쏟고 있다.

치매는 대표적인 노인성 질환으로 다양한 원인으로 인해 뇌기능이 손상돼 발생하며 기억력, 언어 능력 등 인지기능이 저하돼 일상생활에 장애를 초래한다.

목포시 2014년 기준 65세 이상 인구 치매유병율은 8.7%로 3만4,339명 중 2,531명의 어르신이 치매를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시는 경증 치매환자와 인지기능 저하 어르신의 자가관리 능력 향상과 치매 악화 방지를 위해 민선6기 시장공약사항으로 지난 2015년부터 ‘치매 인지재활 프로그램’을 지역 내 노인복지관에서 운영했고, 어르신의 삶의 질과 일상생활능력이 높아지고 인지능력이 강화되는 등 효과를 거뒀다.

시는 치매에 대한 인식을 개선하고 치매 없는 건강한 노후를 지원하는 한편 각 계층의 여성에게 치매예방 강사로 활동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치매예방 전문강사 교육과정’을 치매예방운동본부 목포지부에 위탁했다.

이달 개강한 ‘치매예방 전문강사 교육과정’은 60명이 수강 중이며 총 64시간 인지훈련 치매 전문교육 후 ‘실버인지놀이지도자증’을 수여받고 재능봉사로 경로당 치매예방 프로그램을 진행할 예정이다.

목포시 관계자는 “일상생활에 지장이 있을 정도로 기억력이 떨어지거나 언어장애, 시간과 장소 혼동 등의 증상이 있으면 치매를 의심할 수 있다. 의심되는 즉시 하당보건지소 치매상담센터나 의료기관 전문의와 상담해야한다”며 “치매 예방을 위해서는 운동, 독서 등을 통해 뇌를 사용하고 음주, 흡연 등을 멀리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고영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