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18 00:06 (화)
광주광역시, 옛 전남도청 복원 위한 대정부 활동 전개
상태바
광주광역시, 옛 전남도청 복원 위한 대정부 활동 전개
  • 문덕근 기자
  • 승인 2017.07.03 17: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옛 전남도청 복원 농성 300일 맞아 현장서 결의대회 열려
장관면담, 자료수집, 복원계획 마련, 정부예산 반영 추진
윤장현 시장 “광주정신인 대동단결 통해 복원 이뤄내자”

▲ 윤장현 광주광역시장(앞줄 왼쪽 여섯번째)이 3일 오후 옛 전남도청 별관 1층 농성장에서 열린 '5‧18 최후 항쟁지, 옛 전남도청 복원을 위한 농성 300일 맞이 보고 및 결의대회'에 참석해 대책위 위원장단, 시민사회단체, 시민 등 참석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광주광역시>

광주광역시와 옛 전남도청 복원을 위한 범시도민대책위원회는 3일 옛 전남도청 복원을 촉구하는 농성 300일을 맞아 결의대회를 열고 복원을 위한 다양한 활동을 다짐했다.

옛 전남도청 별관 1층 농성장에서 열린 결의대회에는 윤장현 광주광역시장 등 위원장단과 시민사회단체, 일반 시민 등 100여 명이 함께 했다.

결의대회에서 광주시는 옛 전남도청 복원을 위해 범시도민대책위원회와 함께 이달 중으로 도종환 신임 문체부장관과의 면담을 추진하고, 보존자료 수집활동을 전개하겠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오는 8월말까지 복원 사업계획을 확정하고 내년 정부 예산에 복원사업 예산이 반영될 수 있도록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공동 대책위원장인 윤장현 광주시장은 “농성 300일을 맞은 오늘은 시민들 의사를 확인하고 결집하는 날이다”며 “광주정신인 대동단결을 통해 옛 전남도청 복원을 이뤄내자”고 말했다.

5‧18유족회 임근단 씨는 “5월항쟁 37년이 지나는 동안 5․18의 흔적은 모두 지워졌다”며 “오월 정신을 지키기 위해서는 반드시 옛 도청이 복원돼야 하며, 5․18의 기억을 지켜내는 것이야말로 시민들의 의무다”고 강조했다.

김후식 5․18부상자회 회장은 “옛 전남도청의 훼손은 5월단체, 시민단체, 광주시, 시민, 정부 모두의 책임이다”고 지적하고 “역사의 죄인이 되지 않기 위해서는 복원을 해야 하는데 지금이 그 적기다”고 말했다.

광주시와 대책위 관계자는 “우리의 여망을 정확히 전달해 조속히 중앙정부의 복원 방침이 결정될 수 있도록 힘을 한데 모아주시기를 부탁드린다”며 “대책위와 함께 보존자료 수집TF를 구성해 속도감 있게 추진할 계획이며, 오는 21일 국회에서 5․18과 인권의 헌법화를 위한 학술 토론회를 개최하는 등 5․18 진실 규명에도 적극 움직이겠다”고 덧붙였다.

/문덕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