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19 23:15 (수)
대유위니아,광주서 글로벌가전기업 도약
상태바
대유위니아,광주서 글로벌가전기업 도약
  • 정진영 기자
  • 승인 2017.07.03 17: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산 본사․공장, 광주이전 완료 4일부터 양산체제
‘딤채’ ‘프라우드’ 등 연간 60만대 양산체제 구축
윤장현 시장 “세계적 가전기업 성장토록 지원할 것”

광주광역시는 대유위니아가 본사와 공장을 충남 아산에서 광주 하남산단으로 이전하는 작업을 완료하고 4일 기념행사와 함께 본격 양산에 들어간다고 3일 밝혔다.

지난 해 12월 중순 대유위니아가 아산공장을 광주로 이전하기로 결정한 지 7개월 여 만이다.

기념행사는 길놀이 식전행사, 경과보고, 기념사 및 축사, 환영 꽃다발 증정, 사회복지시설 등에 제습기 100대 전달, 공장견학 순 등으로 진행된다.

대유위니아는 광주 이전 및 기반투자 등에 300억원 이상을 투입해 아산의 기존시설을 이전하고 신규 설비를 보강했으며, 6월18일부터 시범가동에 들어갔다.

광주공장에서 생산되는 제품은 스탠드형 김치 냉장고인 ‘딤채’와 양문형 냉장고인 ‘프라우드’를 주력으로 하는 연간 60만대 규모의 프리미엄급 대형 가전이다.

이에 따라 대유서비스가 지난 해 5월부터 소촌공단에서 생산하고 있는 딤채쿡(밥솥), 에어컨, 에어워셔 등 소형가전 제품과 함께 대유그룹에서 생산하고 있는 주방가전, 건강․생활가전 등 모든 제조라인이 광주로 옮겨지게 됐다.

특히 대유는 대유위니아의 제품생산 및 출하를 알리는 이번 기념행사를 시작으로 가전분야에서는 대유위니아, 소형가전 분야는 대유서비스라는 투톱 생산체제를 광주에 갖추겠다는 구상이다.

또 대유위니아 서비스가 사후관리를 맡는 등 글로벌 종합가전기업으로 도약할 채비에 나선다.

대유위니아의 공장 이전은 광주경제에 새로운 활력을 제공할 뿐 아니라 삼성전자 광주사업장의 일부 생산라인 해외 이전에 따른 공백도 메울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대유위니아 매출액(2016) : 4467억 원.

또 대유위니아는 광주지역 가전기업을 대상으로 20여개 협력업체를 꾸리기로 해 지역 일자리 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크게 기여할 전망된다.

윤장현 광주시장은 “우리 시는 대유위니아 광주 유치를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여왔다”며 “특히 광주에 삼성전자 광주사업장을 위시해 180여 개사의 1, 2차 가전협력업체 등 생활가전산업이 집적화돼 있으며 협력업체와의 원부자재 수급이 용이하고 생산성이 높은 우수한 인적자원이 많은 지역 산업적 특성이 호재로 작용했다”고 평가했다.

이어 “오늘이 있기까지 대유그룹 박영우 회장과 대유위니아 경영진, 이원범 노조지회장 등 330여 직원들의 노고에 감사드린다”면서 “대유위니아가 세계적인 가전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시에서도 총력을 다해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정진영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