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9-30 19:38 (금)
평창동계올림픽 성화 전남지역 봉송 성료
상태바
평창동계올림픽 성화 전남지역 봉송 성료
  • 정민국 기자
  • 승인 2017.11.27 16: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모두 빛나게 하는 불꽃, 2018 평창동계올림픽 성화봉송
담양 죽녹원, 곡성 증기기관열차 활용 이색봉송 진행
28일 전라북도 남원서 봉송 시작

2018 평창 동계올림픽대회 성화가 27일(월) 담양·곡성에서 봉송을 진행, 전라남도에서의 일정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성화는 담양공업고등학교를 출발해 죽녹원, 메타프로방스를 지나 곡성 옥과중학교, KT곡성지사 등 8개 구간 69㎞를 달렸다. 마지막으로 섬진강기차마을에서는 증기기관차를 타고 봉송을 진행, 전남지역 일정을 마무리했다.

담양·곡성 지역의 성화봉송은 당초 23일(목) 진행될 예정이었으나 2018 대학수학능력시험이 연기됨에 따라 27일로 조정됐다.

이날 성화봉송행렬은 담양군이 자랑하는 죽녹원과 메타프로방스를 방문, 많은 사람들의 환영을 받았다.

죽녹원은 지난 2003년에 개장한 대나무의 고장 담양을 상징하는 유명한 관광지다. 성화의 불꽃은 죽마고우길, 사랑이 변치 않는 길 등 서로 연결된 8개 테마의 산책로를 달리며 담양의 아름다운 풍경을 전 세계에 알렸다.

또 성화는 담양의 또 하나의 명소인 메타프로방스을 달리며 다양한 볼거리와 먹거리를 소개했다.

옛 모습 그대로 복원된 곡성 증기기관열차에서의 이색봉송도 함께 진행됐다.

이번 이색봉송은 복원된 증기기관열차를 통해 옛 정취를 느끼고 열차 밖으로 펼쳐진 섬진강의 경관을 알리기 위해 기획됐다.

성화는 전남 곡성에 복원된 증기기관차에 실려 가정역~침곡역~곡성역 10㎞ 구간을 달렸다. 하얀 증기를 내뿜으며 철길을 달리는 열차는 지켜보는 이들의 향수를 자극했다.

이날 봉송에는 영화·드라마 등 활발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는 배우 곽동연 씨가 증기기관차 봉송 첫 주자로 나서 시민들의 큰 호응을 얻었다.

배우 곽동연 씨에 이어 제 19회 아시아 청소년 볼링선수권 금메달리스트인 김예솔 곡성군청 볼링팀 선수도 증기기관차 봉송에 참여했다.

또한 88 서울올림픽 당시 성화봉송 주자로 담양공업고등학교 앞에서 다시 한번 봉송에 참여하게 된 정금연 씨, 서울올림픽 주자로 활약한 아버지를 떠올리며 부자가 함께 올림픽 주자로 뛴 추억을 남기게 된 국영진 씨 등 총 77명의 다양한 사연을 가진 주자들이 함께 했다.

오후 6시부터는 곡성역을 테마파크화한 섬진강 기차마을 중앙광장에서 성화봉송단을 환영하는 지역축하행사가 열렸다.

성화가 도착한 섬진강 기차마을에서는 오후 6시부터 ‘곡성의 멋을 찾아’, ‘섬진강 아리랑 심곡성’ 등 개막공연을 시작으로 유근기 곡성군수, 이만수 곡성군의회 의장이 자리한 가운데 지역축하행사가 진행됐다.

이후 담양·곡성의 마지막 성화주자가 성화대에 불을 점화하며 성화봉송 프리젠팅 파트너사인 코카-콜라의 ‘LED 인터렉티브 퍼포먼스’, 전라남도 무형문화재 제35호 곡성 죽동녹악 등 곡성만의 특색있는 공연이 펼쳐져 전라남도 봉송의 대미를 장식했다.

평창동계올림픽 조직위원회 관계자는 “많은 분들의 성원이 있었기에 전남지역에서 성화봉송이 성공리에 마무리될 수 있었다”며 “성화가 평창에 점화되는 그날까지 전 국민이 응원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전남도민의 열렬한 환호와 함께 힘차게 달린 성화는 28일 전북 남원으로 이동해 2018 평창 동계올림픽대회의 성공 개최를 염원하는 봉송을 이어간다.

/정민국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