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08 14:43 (수)
진민호 소방교 <화순소방서 예방안전과> “벌쏘임 예방수칙 및 응급처치요령”
상태바
진민호 소방교 <화순소방서 예방안전과> “벌쏘임 예방수칙 및 응급처치요령”
  • 호남타임즈
  • 승인 2018.08.03 17: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진민호 소방교.
불볕더위가 기승을 부리는 요즘 벌집제거 출동이 부쩍 늘었다. 주택, 등산로, 들판 가릴 것 없이 매일 벌들과 전쟁을 치르고 있다.

또한 벌에 쏘이는 사고가 잇따라 일어나고 있어 휴가철 산과들을 찾아 떠나는 피서객, 농사일, 벌초객들은 각별한 주의가 요망된다. 특히, 알레르기등 벌독에 과민반응을 보이는 사람은 더욱더 주의해야 한다.

어떻게하면 벌에 쏘이는 것을 조금이라도 피할 수 있을까?

우선 벌을 유인할 만한 화장품이나 향수는 피해야 한다. 또한 벌은 자신의 벌집에 가까이 가거나 건드리면 공격하기 때문에 주변에 벌집이 있는지 세심한 주의가 필요하다.

벌이 가까이 접근하면 제자리에 앉아 가만히 있은 후 살며시 자리를 피하도록 한다. 팔을 젓거나 큰 행동으로 내쫓는 행위는 자칫 벌로 하여금 공격을 유도할 수 있다.

만약 벌에 쏘였을 경우에는 가능한 빨리 그 자리를 피하여야 한다. 벌침을 쏜 벌은 주변의 벌에게 침입자를 알리는 호르몬을 분비하여 더 많은 벌들을 유인하기 때문이다.

그리고 들에서 농사일과 벌초객들은 신체를 보호하는 긴옷과 얼굴을 보호하는 그믈망 형태의 도구를 착용하면 예방이 될 것이다.

벌에 쏘였을 때 응급처치 요령을 알아보자.

우선 피부에 박힌 벌침을 제거하여야 한다.

벌침은 길게는 20분 정도 벌독을 유리할 수 있기 때문에 가능한 빨리 제거하여야 하며 벌침을 뽑을 때에는 신용카드 및 공중 전화카드 등으로 피부를 밀면서 박힌침을 제거하며, 없을 경우 엄지와 검지의 손톱을 이용하여 가능한 피부에 가까이해서 벌침을 뽑아내도록 한다.

벌침을 뽑은 후에는 얼음 찜질을 하면 부종과 통증을 경감시킬 수 있다.

벌에 쏘일 경우 쏘인 부분의 동통 및 발적, 부종, 가려움증 등과 같은 가벼운 증상만생길 수도 있지만 심할 경우 천식발작, 복통에서부터 저혈압, 기도수축에 의한 호흡 곤란 등 의식변화와 같은 증상이 생길 수 있으므로 즉시 의료기관을 찾아 응급처치를 받아야 하며, 장수말벌 등 벌집을 발견할 경우 즉시 119로 신고하여야 한다.

<밝은 지역사회를 열어가는 목포타임즈/호남타임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