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08 09:21 (수)
신안군, 신안해저유물 발굴해역 도자기형상 해상부표 설치
상태바
신안군, 신안해저유물 발굴해역 도자기형상 해상부표 설치
  • 정소희 기자
  • 승인 2019.06.17 11: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다 위에 도자기가 떴네”
▲ 신안해저유물 발굴해역 도자기형상 해상부표.

신안군은 송원대 도자기 유물이 발견된 증도면 방축리 도덕도 앞 바다에 청자화병 모양의 해상 부표를 설치해 발굴기념비와 함께 역사의 현장을 기념하는 장소로 관광객들에게 볼거리를 제공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곳은 1975년 8월 증도해역에서 어부의 그물에 청자화병 등 6점이 올라온 것을 시초로 본격적인 발굴 작업을 통해 24,000여점의 유물이 발굴된 장소이며, 얼마 전 신안해저 보물을 일본으로 밀반출 하려다 환수한 57점도 이곳의 유물이다.

이와 관련 송원대 해저유물들과 함께 발견된 보물선 신안선은 길이 34m, 너비 11m의 초대형 무역선으로 중국 항저우를 출발 우리나라를 거쳐 일본으로 가던 중 증도 앞바다에서 침몰했던 선박으로 해상 교역의 문화교류를 보여주며, 발굴된 중국도자기는 단일컬렉션으로는 세계 최대 규모를 자랑하고 있다.

신안군 관계자는 “이번 도자기 형상의 해상 부표설치로 신안해저유물에 대한 관심도가 높아 졌을 뿐만 아니라, 많은 관광객이 방문 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이를 계기로 증도면에 송원대 해저 유물이 발굴된 장소를 더욱 알리고 역사적인 중요성을 부각할 계획이다”고 했다.

또한 “증도면에 국립해양박물관이 유치돼 우리 지역을 대표하는 기념비적인 장소로 자리매김 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정소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