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18 18:03 (화)
일본 방사능 오염수 해양방출, 신안군 어업인 결사반대
상태바
일본 방사능 오염수 해양방출, 신안군 어업인 결사반대
  • 고영 기자
  • 승인 2021.04.19 16: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 방사능 오염수 해양방출, 신안군 어업인 결사반대.
일본 방사능 오염수 해양방출, 신안군 어업인 결사반대.

신안군(군수 박우량) 어업인 단체는 19일 오전 10시 긴급 기자회견을 통해 “신안군 어업인은 일본의 방사능 오염수 해양방출 결정을 결코 용납할 수 없다”고 입장표명하고 결의대회를 가졌다.

신안군수협을 위시한 신안군 어업인 단체들은 13일 일본의 방사능 오염수의 해양방출 결정에 대해 “생존권과 직결되어 있으면서도 후손에게 물려주어야 할 자연유산이 한 국가의 이기심으로 유린되고 파괴될 위기에 직면했다”면서 “결코 용인될수 없는 천인공로한 결정으로 주변국은 물론 자국민 여론마저도 무시한 방사능 오염수의 방출결정이 철회될 때까지 강력하고 단호하게 대응하여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또한 이날 어업인들은 “신안군 등 지자체와 연계하여, 관내 수산물을 지키기 위한 모든 방법을 동원하기로 했다”며 “한국정부의 일본수산물 수입금지, 우리 수산물 보호를 위한 대책 마련에 노력해달라”라고 강조했다.

박우량 신안군수는 “우리군 수산물이 방사능에 오염되는 사태를 좌시하지 않을 것이며, 어업인 보호를 위한 지원 확대와 다양한 분야에 대한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신안군 어업인 단체는 일본의 방사능 오염수 해양방출 철회를 위해 광주광역시를 비롯한 대도시 집회를 별도로 계획, 타지역 어업인들과 연계하여 강도 높은 반대시위를 이어나갈 예정이다.

/고영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