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25 17:57 (금)
순천시, 잡월드 등 현안사업 현장간부회의 열어
상태바
순천시, 잡월드 등 현안사업 현장간부회의 열어
  • 정진영 기자
  • 승인 2021.05.07 17: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석 순천시장, 수요자 중심의 다채로운 시설 배치 강조
순천시, 잡월드 등 현안사업 현장간부회의 열었다.
순천시, 잡월드 등 현안사업 현장간부회의 열었다.

허석 순천시장, 수요자 중심의 다채로운 시설 배치 강조

순천시(시장 허석)는 6일 시 간부들과 함께 연향뜰 개발 현장을 찾아 순천만잡월드, 4차산업혁명 체험클러스터, 목재문화체험장 등 사업장을 둘러보고 사업 추진 상황을 점검했다.

오는 10월 개장을 앞두고 마무리 단계에 있는 순천만잡월드는 어린이와 청소년들의 미래의 꿈을 미리 펼쳐볼 수 있는 공간이다.

허석 시장은 5~6월 중 이용자인 어린이와 청소년들을 직접 방문 체험하도록 하여 이용자 중심의 콘텐츠와 프로그램을 구성할 것을 당부했다. 특히 어린이, 청소년들이 이용하는 시설로 안전을 최우선에 두고 체험 시설 간의 중복을 피하고 다채로운 체험 활동이 이뤄질 수 있도록 배치하되 성남 잡월드와의 차별화 및 특화를 주문하기도 했다.

순천만 잡월드와 4차산업혁명 체험클러스터 인근에 건립 중인 목재문화체험장은 전국의 42개 체험장 중 유일하게 도심 내에 위치해있어 접근성이 좋다는 특장점이 있다.

허 시장은 이러한 특성을 살려 순천시만의 특색 있는 네이밍을 추진하고, 여타 목재문화체험장의 프로그램을 조사하여 아이들의 선호도가 가장 좋은 프로그램 위주로 구성함과 동시에 성인들을 위한 목재 관련 인재 양성과 일자리 창출 등 효율성을 높이도록 당부했다.

한편, 연향뜰은 이러한 시설들과 함께 2026년까지 순천만 가든마켓, 4차산업혁명 클러스터, 국가정원 주차장 등이 조성되는 대규모 개발 사업지이다.

허석 순천시장은 “모든 시설은 사전에 이용자 및 다양한 시민, 전문가의 의견을 수렴하고 공감대를 형성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하면서, “현장 간부회의를 통해 수시로 현안 사업장을 확인 및 점검하여 낭비요인 및 불합리한 점을 사전에 예방하고 효율성을 높이겠다”고 밝혔다.

/정진영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