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03 18:08 (금)
이혁제 전남도의원 “전남 고교 재시험 빈번, 내신 불신 우려”
상태바
이혁제 전남도의원 “전남 고교 재시험 빈번, 내신 불신 우려”
  • 정소희 기자
  • 승인 2021.06.03 15: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0년 전남고교 재시험 237건, 공립 146건·사립 91건
이혁제 전남도의원 “전남 고교 재시험 빈번, 내신 불신 우려”.
이혁제 전남도의원 “전남 고교 재시험 빈번, 내신 불신 우려”.

2020년 전남고교 재시험 237건, 공립 146건·사립 91건

전남도의회 이혁제 교육위원(더불어민주당, 목포4)은 2일 전남교육청 2020년 회계연도 결산 심사에서 전남 고교의 재시험 횟수가 과다하다며 이에 따른 대책을 주문했다.

이혁제 의원에 따르면 2020년 전남교육청 산하 고교 144교 중 공립 50교에서 146건, 사립 28교에서 91건 등 총 237건의 재시험이 치러졌다.

재시험 원인을 살펴보면 정답없음 96건, 출제오류 29건, 복수정답 14건 순이었다.

특히, 한해 5건 이상 재시험을 본 고교가 17곳이었고 9건의 재시험을 본 고교도 있었다.

이혁제 의원은 “수시에서 내신의 중요성은 수능보다 크다. 특히 90%이상 수시로 진학하는 전남의 경우 내신관리는 더더욱 중요하다. 하지만 재시험 과다 등 학사관리 부실이 결국 전남교육의 신뢰도 하락으로 이어져 선의의 피해자가 발생할 수 있다”며 철저한 학사관리를 주문했다.

이에 대해 위경종 교육국장은 “시험평가에 대한 교사연수를 강화했음에도 재시험이 발생해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 의회의 지적을 겸허히 받아들이며 앞으로 더욱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이혁제 의원은 “특히 정답없음의 경우 더욱 심각하다. 학생들이 문제를 풀고 나서 보기 중에 정답이 없다면 얼마나 당황하겠는가”며 “특정문제에서 시간을 허비해 다음 문제까지 망칠 수 있으므로 출제 후 크로스체크 등 철저한 평가관리를 부탁한다”고 덧붙였다.

/정소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